close

'불의여신 정이' 이종원·진지희, 부녀같은 다정샷 '훈훈'


[OSEN=박정선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의 이종원과 진지희가 실제 부녀지간 같은 다정함을 과시했다.

이종원과 진지희는 31일 ‘불의 여신 정이’ 측이 공개한 사진에서 부녀 지간 같은 친근한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종원은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물론 온화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으며 진지희는 환한 미소와 함께 V자를 그려 깜찍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처럼 야외 촬영 중 쉬는 시간에도 극중 부녀 지간처럼 다정한 이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던 배우 이종원은 ‘불의 여신 정이’의 조선 최고 사기장 유을담 역을 통해 묵직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며, 극중 자신의 천재성과 예술혼을 고스란히 물려줄 딸 정이역의 진지희와 최고의 연기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

‘불의 여신 정이’의 한 제작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실제 부녀라 착각할 정도로 완벽한 연기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두 부녀의 파란만장한 삶이 명품 연기로 거듭나 드라마 초반 몰입도를 배가시킬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조선 최초 여성 사기장인 백파선의 치열했던 예술혼과 사랑을 그릴 ‘불의 여신 정이’는 ‘구가의 서’ 후속으로 7월 초 방송 예정이다.

mewolong@osen.co.kr

<사진> 케이팍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