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란 감독, 최강희 감독에 '막말'... 전면전 예고





[OSEN=우충원 기자] 막말도 이런말이 없다. 물론 철저하게 준비된 멘트다.

오는 18일 울산에서 열릴 한국과 2014 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경기를 앞두고 있는 이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막말을 던졌다.

케이로스 감독은 13일(이하 한국시간) 페르시안 풋볼에 게재된 인터뷰서 "원정가서 푸대접을 받았고 경기장에서도 안좋았던 상황들을 선수들이 기억한다"며 승리에 대한 의욕을 보였다.

또 케이로스 감독은 "최강희 감독은 한국 대표팀이 이란에서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면서도 "하지만 이란은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특히 "최강희 감독은 이란에 모욕을 줬다"고 강조했다.

특히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에 도착하면 우즈베키스탄 유니폼을 사서 최강희 감독에게 주겠다. 그걸 입을 용기가 있길 바란다. 최강희 감독은 한국 축구의 일원이 아닌 것 같다. 대표팀 감독의 수치"라며 불만을 강하게 표출했다.

하지만 케이로스 감독의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 그동안 대한축구협회는 이란에 대해 호의적으로 대했다. 반면 이란은 잔디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훈련장을 제공하고 버스기사도 제대로 구해주지 못하는 등 불리한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따라서 이번 경기는 전면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최강희 감독은 지난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마친 뒤 "이란에서 받았던 푸대접과 경기 중의 좋지 않은 상황들을 기억하고 있다"며 패배를 갚아주고 싶다고 전한 바 있다.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