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출산 후 가슴 잃은 21세 리틀맘, '렛미인3' 출연



[OSEN=박현민 기자] 출산 후 심각한 유선염을 앓고 가슴 한쪽이 괴사된 21세 어린 엄마가 스토리온 ‘렛미인3’에 변신을 의뢰했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렛미인3’ 2화에는 18세에 아기를 출산하고 유선염이 심해져 가슴 한쪽을 잃은 리틀맘(21)이 출연해 변신을 의뢰할 예정. 녹화 현장에서는 씩씩하게 육아와 학업을 병행하고 있지만, 괴사된 한쪽 가슴 때문에 남몰래 가슴 아파하는 의뢰인의 사연이 공개돼 스튜디오가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이 리틀맘의 남편은 군대를 간 상태인데, 두 사람은 아직 혼인신고도 하지 못했다고. 의뢰인은 잃어버린 여성성 때문에 ‘언젠가 남편이 자신을 버리지 않을까’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MC인 황신혜는 청순한 외모를 지닌 의뢰인에게 “렛미인 시즌 사상 최고의 미녀 의뢰인”이라고 칭찬하며 용기를 북돋았다고. 황신혜는 “꼭 내 딸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리틀맘의 치료를 간절히 바란 것으로 알려졌다. 의뢰인이 ‘렛미인’ 판정단의 선택을 받아 당당한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는 대목이다.

한편 이날 방송되는 ‘렛미인3’ 2화는 ‘어린 엄마’ 편으로, 가슴을 잃은 21세 리틀맘 외에도 남편과 비교되는 외모 때문에 상처를 안고 사는 20세 리틀맘의 사연도 함께 공개된다.

gat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