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땡큐' 김성경 "전 남편 부고 듣고 생방 진행..멍해졌다"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김성경이 전 남편의 부고를 듣고 힘들었던 당시를 털어놓았다.
14일 방송된 SBS '땡큐'에서는 김성령과 김성경 자매가 2년 만에 만나 떠난 여행에서 불화설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털어놓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김성경은 "이혼한 남편이 아플 때 아들을 데리고 왔다"며 "그때 2시간짜리 뉴스를 진행하던 때다. 뉴스 들어가기 생방송 30분 전에 부고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앵커가 긴장을 해야 할 시간인데 그 소식을 듣고 멍해졌다. 그런데 뉴스를 해야 하니까 멍해질 수가 없더라. 그래서 어느 때보다 더 집중해서 하고 더 밝게 진행했다"며 "그런데 방송 끝나고 PD가 '오늘 좋은 일 있어요? 뉴스 정말 좋았는데'라고 말하더라"라고 회상했다.
김성경은 "그런 내 스스로 소름이 끼쳤다. 굉장히 아픔이었다"며 "그때는 내가 입었던 상처만 생각하느라고 가족들 상처를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언니 김성령은 "동생이 그때 20대였다. 내가 40살 넘고 생각해보니까 그 어린 20대 때 그 일을 감당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며 동생을 위로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땡큐'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