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땡큐' 김성경 "전 남편 부고 듣고 생방 진행..멍해졌다"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김성경이 전 남편의 부고를 듣고 힘들었던 당시를 털어놓았다.
14일 방송된 SBS '땡큐'에서는 김성령과 김성경 자매가 2년 만에 만나 떠난 여행에서 불화설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털어놓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김성경은 "이혼한 남편이 아플 때 아들을 데리고 왔다"며 "그때 2시간짜리 뉴스를 진행하던 때다. 뉴스 들어가기 생방송 30분 전에 부고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앵커가 긴장을 해야 할 시간인데 그 소식을 듣고 멍해졌다. 그런데 뉴스를 해야 하니까 멍해질 수가 없더라. 그래서 어느 때보다 더 집중해서 하고 더 밝게 진행했다"며 "그런데 방송 끝나고 PD가 '오늘 좋은 일 있어요? 뉴스 정말 좋았는데'라고 말하더라"라고 회상했다.
김성경은 "그런 내 스스로 소름이 끼쳤다. 굉장히 아픔이었다"며 "그때는 내가 입었던 상처만 생각하느라고 가족들 상처를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언니 김성령은 "동생이 그때 20대였다. 내가 40살 넘고 생각해보니까 그 어린 20대 때 그 일을 감당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며 동생을 위로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땡큐'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