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꽃들의전쟁' 김현주, 악녀라고? 실제론 '아들바보'




[OSEN=전선하 기자] JTBC 주말드라마 ‘꽃들의 전쟁’(극본 정하연, 연출 노종찬)에서 권력에 대한 욕망 가득한 소용 조씨 역할을 호연으로 펼쳐내고 있는 배우 김현주가 극중 모습과는 다른 반전 셀카를 공개했다.

25일 김현주 측에 따르면 그는 극중 아들 숭선군 역할로 출연 중인 아역 최우진과 매우 돈독한 사이라는 전언.

소용 조씨는 조선 제일의 팜므파탈로 권력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희대의 악녀지만 숭선군에게만큼은 아낌없는 사랑과 애정을 쏟아부으며 어머니 본연을 모습을 보인다.

김현주는 평소에도 촬영 현장을 낯설어하는 어린 최우진을 위해 틈틈이 간식을 챙겨주거나 더운 날씨에 힘들어 할 때면 물을 챙겨주는 등 자상함으로 촬영 현장을 밝히고 있다는 후문.

한편, ‘꽃들의 전쟁’은 지난 방송에서 소용 조씨가 자신의 아들을 왕으로 만들기 위해 소현세자(정성운 분)를 살해하고, 훗날을 위해 강빈(송선미 분)을 살려두는 모습을 그리며 긴장감을 높였다.

sunha@osen.co.kr
<사진> 김현주 측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