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혜경, 영화 '스토커'서 털털 형사로 이미지 변신



[OSEN= 정유진 기자] 배우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서 털털한 형사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안혜경의 소속사 코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안혜경이 영화 '스토커'에 캐스팅 돼 한창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스토커'는 평범한 주부를 스토킹 하던 남자가 주부의 딸이 유괴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영화.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안혜경은 극 중 유괴사건을 담당하게 되는 백반장의 오른손 이형사 역을 맡았다. 이형사는 그간 안혜경의 지적인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털털한 매력을 가진 여자 형사로 백반장과 함께 범인을 추격한다.

안혜경의 소속사 측은 "영화 첫 캐스팅이지만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역할이라 철저한 준비를 했다"며 "명예경찰로 활동한 바 있는 만큼 큰 활약이 기대 된다"고 이번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안혜경 외에도 '스토커'에는 서영희와 조한선이 캐스팅됐다. 올 연말 개봉 예정.

eujenej@osen.co.kr

<사진> 코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