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의 여신' 이광수, 숨겨왔던 배우 본능 터뜨렸다



[OSEN= 정유진 기자] 배우 이광수가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에서 숨겨왔던 배우 본능을 터뜨렸다.

이광수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 이서윤, 연출 박성수 정대윤)에서 비열한 야심가 임해로 분해 다양한 감정 연기를 소화했다.

이날 선조(정보석 분)는 명 사신단의 빈례를 준비하며 공이 가장 컸던 신료로 광해(이상윤 분)를 지목해 옥대를 하사했다. 이에 내심 자신의 공을 인정받길 바라며 기대감에 가득 찼던 임해(이광수 분)의 눈빛은 순식간에 질투심 가득한 눈빛으로 변해 광해에 대한 열등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공을 인정받고도 평소와 같이 무덤덤한 광해를 괘씸하게 여겨 선조에게 하사 받은 옥대를 몰래 가지고 나간 뒤 광해를 사칭해 기생집에서 술판을 벌였다. 이후 그는 기생집에 옥대를 두고 오게 됐고, 이 때문에 광해는 곤란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 과정에서 선보인 이광수의 비열한 연기와 존재감은 단연 돋보였다. 질투심과 야심을 모두 갖춘, 감정 기복이 심한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소화한 것. 평소 예능에서 밝고 활발한 모습만을 보였던 이광수의 이처럼 자연스러운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만 했다.

이광수의 연기에 네티즌은 "이광수 야심가 캐릭터 잘 어울린다", "벌써부터 임해가 자신의 야심을 채우기 위해 벌일 일들이 궁금하다", "이광수의 연기력에 감탄했다", "매력 있는 성인 임해", "이광수의 임해,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등 다양한 반응으로 격려를 보내고 있다.

한편 '불의 여신 정이'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eujene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