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컴백전야] 강승윤, 오디션 스타의 록 도전..통할까?



[OSEN=박현민 기자] 가수 강승윤이 로커로서 대중 앞에 첫선을 보인다. 지난 2010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슈퍼스타K2'로 전 국민적인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그가 2년반 만에 대중 앞에 정식으로 서게 되는 것.

선공개한 발라드곡 '비가 온다'로 이미 온라인 음원차트를 한 차례 휩쓸며 데뷔 합격점은 받았으나, 스스로 하고자 했던 로커로서의 도전이자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이라는 점에서 '와일드 앤 영(WILD AND YOUNG)'의 성적표는 중요하고 특별하다. 로커 도전 D-1 강승윤이 대중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SWOT분석을 통해 꼼꼼하게 짚어봤다.

# S(Strength: 강점): 준비된 팬덤

강승윤의 강점은 확실한 팬덤에 있다. 기존 신인가수들이 정식 데뷔를 할 때 기획사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몰두하는 일 중 하나가 바로 팬덤을 구축하는 일이다. 이미 형성된 가요시장을 뚫고 자신의 영역을 꾸리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팬덤이 필수요소기 때문.

하지만 강승윤은 지난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면서 이미 전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팬덤을 형성했다. 또한 국내 3대 가요기획사로 손꼽히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로 노선을 결정지으며 기대치는 더욱 높아진 상태다. 연습생 신분으로 보낸 시간이 많았지만, 시트콤 '하이킥3' 출연을 통해 팬들과의 소통은 지속됐다.

이 같은 팬덤은 강승윤 데뷔곡이자 선공개곡이었던 '비가 온다'가 음원차트를 올킬하고 여러 선배가수들을 경쟁에서 제쳤다는 점에서 여실히 입증됐다.

# W(Weakness: 약점): 'YG도 록은 처음이다'

YG는 이미 한 차례 오디션 스타인 이하이를 가수로서 성공적으로 데뷔시켜, 온라인 음원차트 및 음악 순위 프로그램 1위 자리를 꿰찬 경험이 있다. 이는 이하이에 대한 팬들의 관심과 이하이의 능력의 결과물이지만, YG라는 거대 기획사의 노하우가 적절하게 녹아있었기에 가능했던 성적이었다.

문제는 장르다. 강승윤이 이번에 공개하는 신곡 '와일드 앤 영'은 록 장르다. 당초 강승윤이 오디션 경연에서도 록 성향을 강하게 드러내며 로커로서의 갈망을 표출한바 있지만, 당초 힙합을 주요축으로 삼고 있는 YG에선 단 한 차례로 록 장르를 선보인 선례가 없기 때문.

'와일드 앤 영'을 만든 이는 YG 대표 프로듀서 테디. 그 역시 앞서 2NE1 '어글리', 거미의 '남자라서' 등을 통해 록을 접목시킨 적은 있지만, '와일드 앤 영'처럼 전체적인 록 스타일의 곡을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승윤의 도전이자, YG의 도전이기도 한 '와일드 앤 영'이 음악팬들의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 O(Opportunity: 기회요인): '비가 온다'로 성공적인 데뷔

선공개곡 '비가 온다'의 선전은 확실히 기회로 작용했다. '비가 온다'로 가요계 데뷔곡에 대한 부담감을 확실히 떨쳐낸 강승윤이 이제 자신이 하고 싶은 강렬한 록을 마음껏 내지를 수 있게 된 셈이다.

앞서 YG 양현석 대표 역시 "강한 록 장르의 '와일드 앤 영'은 거칠게 내뱉는 강승윤의 시원한 보컬이 무더운 여름과 잘 어우러지는 곡"이라고 강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또한 강승윤은 '와일드 앤 영' 공개 후 첫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이후엔 YG에서 빅뱅 이후 7년 만에 데뷔할 남자 신인그룹을 결정하는 리얼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윈(WIN)'에도 연이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 T(Threat: 위협요인): 걸그룹 천하

'5월 대전', '6월 대전', '7월 대전'..쉴 새 없이 쏟아지는 대형가수들 덕분에 현재 가요계는 포화상태고 살벌한 전쟁터다. 매일 손에 꼽히는 수준급 가수들이 새로운 음원을 내고 적극적으로 홍보에 열을 올리는 중이다. 'YG'라는 든든한 지원군을 둔 강승윤이라도 이는 분명 신경이 쓰일만한 요소다.

30일 오후 현재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인 멜론에는 에프엑스가 '첫 사랑니'로 1위를, 그 뒤를 에일리 '유앤아이', 에이핑크 '노노노', 브라운아이드걸스 '킬빌'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여름철 가요계 시장의 호황기를 노린 많은 가수들이 쉼 없이 몰아치는 가운데, 특히 걸그룹이 음원 차트에선 득세다.

물론 이같은 걸그룹 천하는 오히려 강승윤의 차별화를 부각시켜줄 수도 있다. 오는 8월 로커로서의 가요계 데뷔를 목전에 두고 있는 '슈스케4' 정준영과의 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gat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