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의 여신' 문근영-이상윤, 이광수 계략에 넘어갔다




[OSEN=강서정 기자] '불의 여신 정이'의 문근영과 이상윤이 이광수의 계략에 넘어갔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 연출 박성규) 10회분에서는 임해(이광수 분)는 정이(문근영 분)와 광해(이상윤 분)가 예사 사이가 아니라는 소문을 듣고 계략을 짜 두 사람을 한 방에 가둔 내용이 그려졌다.

임해는 공초군 무리에게 광해가 정이와 단 둘이 청자토를 구하러 갔다왔다는 얘기와 함께 둘 사이가 의심스럽다는 걸 듣고 정이와 광해 사이를 오해했다.

이어 광해와 정이가 대면한 채 조용히 얘기를 나누는 걸 엿듣고 더욱 둘 사이를 의심했다. 그리고 광해에게 "언제부터 남정네를 보고 마음이 설랬던 거냐"고 물어 광해를 당황케 했다.

임해는 광해와 정이의 불미스러운 소문으로 자신이 세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소문을 퍼뜨렸고 계략을 짜서 두 사람이 한 방에 있게 했고 사람들을 시켜 방에 불을 떼 온도를 높였다.

뜨거운 기운에 정이는 결국 쓰러졌고 광해가 정이를 안은 채 문을 박차고 나갔다. 임해는 이때를 놓치지 않고 이평익(장광 분)과 문 앞에 있다가 둘 사이를 더 오해하게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불의 여신 정이'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