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닥터' 남자간호사 고창석, 짧은 등장에도 존재감 폭발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굿 닥터' 고창석이 짧은 등장에도 존재감을 발산했다. 고창석은 리얼한 표정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5일 첫 방송 된 '굿 닥터'의 1회에서 조정미(고창석 분)는 귀신 이야기를 듣고 있던 어린 환자들의 등 뒤로 갑자기 나타나 아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차윤서(문채원 분)가 아이들에게 “약을 잘 먹어야 한다”며 ‘찐빵귀신’ 이야기를 하고 있던 중, 그가 ‘찐빵귀신’이 되어 나타난 것.

소아외과 병동 남자 간호사 조정미는 고등학교 때 조폭에 연류됐지만 착실한 노력으로 자신이 꿈꾸던 병원에 취직한 인물로, 간호사 복장 위로 곰돌이 모양이 새겨진 앙증맞은 앞치마를 입고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조정미는 어린 환자의 고통에도 건성으로 진찰하는 고과장(조희봉 분)을 못마땅한 듯 바라보거나 자신을 하대하는 고과장의 뒤에서 화가 난 듯 몸부림 치고 뒷목을 잡는 깨알 같은 몸짓 연기로 관심을 모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앙증맞은 곰돌이 앞치마가 너무 잘 어울려요”, “짧은 등장이었지만 임팩트 대박인 듯. 믿고 보는 고창석”, “고창석 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아요. 너무 기대돼요”, “역시 고창석 존재감 최고”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굿 닥터'는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6일 오후 10시에 2회가 방송된다.

jykwon@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