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굿닥터' 주상욱, 단언컨대 의사로 빙의하셨네요!



[OSEN=임영진 기자] 배우 주상욱이 머릿속을 들여다보고 싶을 만큼 이중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굿닥터'에서 성원대학병원 소아외과의 실세인 실력파 부교수 김도한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그는, 일을 할 때는 누구보다 완벽한 프로페셔널로, 집에서는 동료들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따뜻한 휴머니스트로 양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없이 차갑다가도 알고보면 인간미가 넘치는 독특한 인물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굿닥터'에서 도한은 박시온(주원 분)을 견제하면서도 그의 잘못을 수습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동시에 최윤서(문채원 분)에게는 갑작스럽게 향수를 선물했고, 술에 취해 최우석(천호진 분)에게 "떠날 수 없다"며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과 존경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주상욱이 도한에 얼마만큼 몰입했는지의 그의 눈빛, 미소 등을 통해 여실히 전달되고 있다. 상황에 따라 180도 변화하는 눈빛에서는 도한이라는 인물이 가진 사고의 폭이 드러났다. 윤서 앞에서, 또는 어린 환자들 앞에서 문득문득 비치는 옅은 미소는 희소성이 더해져 짜릿한 쾌감까지 자아냈다.

앞서 주상욱은 실장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를 받을 만큼 정해진 역할을 주로 소화해왔다. 하지만 최근 전작인 OCN '특수사건전담반 텐2'에서 맡았던 여지훈 형사 등의 캐릭터를 비롯해 다양한 배역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덕분에 극에 몰입을 돕는 내면 연기를 장점으로 키워낼 수 있었다.

한편 ‘굿 닥터’는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문의들의 노력과 사랑을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 서번트 신드롬을 지닌 자폐성향의 발달장애 청년 박시온이 세상의 편견을 극복하고 소아외과 전문의로 성장하는 과정과 함께 탁월한 의술을 지녔지만 남모르는 상처를 가진 부교수 김도한, 털털한 매력으로 두 사람을 따뜻하게 보듬어가는 여의사 차윤서의 활약을 담는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