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닥터'를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사람, 고창석



[OSEN=최나영 기자] 배우 고창석이 KBS 2TV 월화드라마 '굿 닥터'에 기여하는 부분이 상당하다. 그는 드라마에 온기를 불어넣어 주고 인간미를 책임진다. 매 순간 긴장이 감도는 이 의학드라마에서 그가 등장하면 시청자들은 일순간 안심을 느낀다. 분량을 넘은 존재감이란 말은 이런 것이다.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굿닥터'에서 고창석은 남자 간호사 '조정미'로 열연 중이다.

극중 그는 우락부락하고 자칫 무서울 수 있는 겉모습을 지녔지만 속에는 천사가 앉아 있다. 정이 많고 병동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친구가 돼 주는 따뜻한 인물로, 얼핏 보면 조폭 같지만 계속 보면 순박한 남자 간호사다. 깨알같은 표정 및 몸짓 연기와 구수한 사투리 연기는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아빠가 하늘 나라에 갔는데, 천국이 없으면 어떡하냐고 우는 아이에게 박시온(주원)이 마음으로 천국을 노크하는 법을 알려주자 조정미는 옆에서 이를 따라하며 진정성 있게 아이를 위로한다. 사람들이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의사 박시온에게 등을 돌려도 그는 이런 박시온을 의사선생님으로 믿어주는 사람 중 한 명이다.

늑대소녀의 에피소드에서는 늑대소녀의 못된 친척이 병원에 와서 자신의 조카를 데리고 가겠다고 악을 쓰자 겁을 주는 연기를 맛깔스럽게 펼쳐냈다. 실감나면서도 코믹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통쾌하게 만들어줬다. 그는 존재만으로 차윤서(문채원), 박시온 등 의사들을 알게 모르게 옆에서 위로해준다. 고창석의 기존 이미지를 비튼, 전혀 매치가 안 될 듯한 캐릭터이면서도 사랑스러운 연기를 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 드라마에는 고창석 외에도 곽도원, 조희봉, 정만식 등 이름만 들어도 존재감이 느껴지는 탄탄한 조연진을 자랑하는데 그 안에 악인과 선인, 그리고 미스터리한 인물 등 캐릭터들의 조화가 잘 이뤄져 있다. 다른 조연이 단단한 자기 몫을 하고 있기에, 이 순박한 천사 조정미의 캐릭터가 더 빛을 발하는 것일 수도 있다. 

또 남자 간호사 캐릭터는 사실 그간 한국 의학드라마에서 많이 등장하지 않았다. 하지만 '굿 닥터'의 조정미란 캐릭터는 왜 그간 의학드라마에서 남자 간호사란 캐릭터에 소홀하고 관심이 없었을까, 란 의문을 들게 한다. 한 때 어두운 세계에 몸 담았지만 지금은 누구보다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남자 간호사. 배우 고창석 특유의 인간미 넘치는 연기가 있기에 가능한 것이기는 하지만 캐릭터 자체의 가능성 또한 상당하기 때문이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