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결여'측 "어떤 배우도 확정이라 한 적 없다"



[OSEN=선미경 기자] 김수현 작가의 신작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측이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SBS 새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제작사 관계자는 28일 오전 OSEN과 통화에서 "제작사 측에서 확정됐다고 발표한 배우는 한 명도 없다. 아직 모든 배우들이 협의 중인 단계"라고 밝혔다. 하지만 계속되는 출연 불발 보도에 난색을 표한 것.

현재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배우 엄지원과 서영희, 송창의, 하석진, 조한선 등이 거론되고 있는 상태. 대본리딩을 통해 캐릭터와 적합한 배우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어머니와 두 딸의 집안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로 스타콤비 김수현 작가와 정을영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 두 사람은 그동안 드라마 '부모님 전상서', '천일의 약속', '무자식 상팔자' 등을  히트시킨 만큼 신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결혼의 여신' 후속으로 오는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seon@osne.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