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홍성민, 한화전 개인 최다 7이닝 무실점 '깜짝 호투'



[OSEN=부산, 이상학 기자] 롯데 2년차 사이드암 홍성민(24)이 프로 데뷔 후 최다 이닝을 던지며 호투했다. 

홍성민은 29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KIA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종전 4이닝을 넘어선 개인 최다이닝으로 첫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4.07에서 3.16으로 끌어내렸다. 

1회 한화 1번타자 고동진과 9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시킨 홍성민은 한상훈과 이양기를 2루-좌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최진행 타석에서 2루 도루를 노린 1루 주자 고동진을 협살로 아웃시키며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2회 송광민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김태완-정현석을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2사 만루 위기에 처한 홍성민은 정범모를 유격수 땅볼 처리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3회에는 이양기를 헛스윙 삼진잡는 등 삼자범퇴했고, 5회 역시 공 10개로 최진행-송광민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5회에는 첫 타자 이대수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시작했지만 정현석을 우익수 뜬공 잡은 뒤 정범모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한 이대수를 포수 강민호가 총알 송구로 저지하며 한숨돌렸다. 정범모마저 헛스윙 삼진 처리해 데뷔 첫 5이닝 피칭에 성공했다. 

6회에도 첫 타자 고동진을 2루 내야안타로 출루시켰으나 포수 강민호가 다시 한 번 도루 저지에 성공한 뒤 한상훈과 이양기를 연속 유격수 땅볼아웃시키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고, 7회 역시 최진행-송광민-김태완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우며 투구수 100개를 채웠다. 스트라이크 65개, 볼 35개. 1-0으로 리드한 7회부터 정대현이 구원등판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