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투윅스’, 진짜 복병은 ‘킬러’ 송재림이었나


[OSEN=표재민 기자] 이보다 강렬할 수 없다. MBC 수목드라마 ‘투윅스’에서 이준기를 위협하는 킬러 송재림의 알 수 없는 정체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송재림은 ‘투윅스’에서 장태산(이준기 분)의 목숨을 노리는 문일석(조민기 분)의 수하 김선생 역을 연기하고 있다. 김선생은 이름도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그림자 같은 존재. 태산이 억울한 살인 누명을 쓰고 쫓긴 이래 그의 목숨을 빼앗고 일석에게 치명타인 디지털 카메라를 되찾기 위해 살인 병기의 본능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11회는 김선생이 태산과 검사 박재경(김소연 분)의 협공으로 인해 검찰에 붙잡히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태산은 용의주도한 김선생을 잡기 위해 덫을 놓았고 재경과 형사 임승우(류수영 분)는 경찰과 검찰 내 스파이를 피해 태산의 계획대로 김선생을 잡는데 성공했다.

태산과 재경은 김선생이 일석의 돈을 받고 움직이는 킬러이기 때문에 일석의 죄를 뒤집어쓸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두 사람은 일석을 살인죄로 옭아매면 태산의 누명을 벗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이날 일석은 김선생에 대해 함께 일을 할 사업 동료이지 돈으로 고용한 관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어 태산과 재경의 계획대로 되지 않을 수도 있는 상황. 그야말로 김선생이라는 베일에 가려진 인물이 태산의 운명을 움켜쥐고 있는 셈이다.

더욱이 시청자들은 김선생이 일석의 바람과 달리 숨은 배경을 가진 인물일 것이라는 추측도 하고 있다. 인터넷에는 한 시청자가 올린 ‘김선생이 일석에게 목숨을 잃을 뻔 했고, 태산을 도왔던 한치국(천호진 분)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선생이 아버지의 원수 같은 일석의 뒤통수를 치고 태산을 도울 수도 있다는 기분 좋은 상상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

하지만 그동안 ‘투윅스’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보인 탓에 존재를 정확히 알 수 없는 김선생의 숨겨진 비밀은 섣불리 재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때문에 ‘투윅스’에서 송재림이 연기하는 김선생은 후반부를 향해갈수록 극을 흔드는 복병이 되고 있다.

냉혹하고 잔인한 킬러인 김선생을 연기하는 송재림에 대한 높은 관심이 이어지는 것도 이 때문. 송재림은 강렬하면서도 날렵한, 그리고 냉혈한인 김선생을 연기하며 피도 눈물도 없는 킬러를 완벽하게 펼쳐내고 있다. 그가 무표정으로 태산을 위협하고 질주할 때마다 극의 몰입도가 높아지는 것도 사실이다. ‘투윅스’ 주연 못지않게 높은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킬러 송재림의 다음 활약에 기대를 거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