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지우, 멜로여왕 딱지 뗄까..'수상한 가정부' 오늘 첫방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최지우가 '멜로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넘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최지우가 주연을 맡은 SBS 새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극본 백운철, 연출 김형식)가 오늘(23일) 베일을 벗는다.

가장 큰 관전포인트는 역시 최지우다. 최지우가 연기생활 최초로 이색 캐릭터에 도전하는 것. 그 동안 '멜로의 여왕'으로 불렸던 최지우는 이 작품에서 수상하기 짝이 없는 가사도우미 박복녀로 일대 변신을 시도한다.

그의 모든 것은 베일에 가려져 있다. 엄마 없이 아빠와 4남매가 사는 집에 어느 날 외계인처럼 등장한 박복녀는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여인으로 항상 모자를 깊숙이 눌러 쓰고 두터운 다운점퍼만 입고 다닌다. 무표정한 얼굴에 절대로 웃지 않는다.

화사한 미모의 박복녀는 왜 그렇게 힘겨운 삶의 굴레를 짊어지고 사는 것인지, 그의 과거에 숨겨진 궁금증과 함께 최지우의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이 드라마가 치유와 힐링의 휴먼드라마라는 점이다. 이는 최근 대중 문화 트렌드와 맞물리는 것으로 어떤 참신한 섬세함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냐고 관건이다.

아내를 잃은 뒤 홀로 4남매를 돌봐야하는 아빠 은상철(이성재)과 천방지축 4남매 한결(김소현), 두결(채상우), 세결(남다름), 혜결(강지우)이 최지우와 함께 극을 이끌어가는데, 아빠의 불륜으로 시작된 가정의 위기는 갈등과 대립을 넘어 붕괴 직전에 이른다. 믿었던 아빠에게 배신을 느낀 아이들은 가출을 결심하지만 우유부단한 아빠는 가장으로서의 책임감과 불륜녀에 대한 미련 속에서 방황을 계속할 뿐이다.

많은 것을 잃은 채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이들은 과연 화해와 치유의 결합을 통해 가족의 재탄생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이 드라마는 우리 사회의 공통적 정서이며 필수적 덕목인 가족 사랑의 의미를 ‘휴먼과 힐링’이라는 담론을 다시 한 번 이야기한다.

또 눈여겨 봐야 할 점은 이 드라마 역시 얼마 전 방송됐던 드라마 ‘직장의 신’과 ‘여왕의 교실’처럼 일본 원작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라는 것이다. 김혜수가 직장에서 신적인 존재였고 고현정이 학교에서 여왕 같은 권위였다면 최지우는 한 가정을 지켜주는 수호신이다.

이 작품은 일본 드라마 ‘가정부 미타’를 원작으로 했다. 지난 2011년 NTV에서 방송돼 일본 열도를 강타했던 ‘가정부 미타’는 숱한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최고 시청률 40%를 기록, 일본 드라마 역대 순위 3위에 오를 만큼 화제를 모았다. 시청률 15%만 넘어도 ‘대박’으로 평가받는 일본에서 40%는 경이적인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수상한 가정부’ 제작진은 이처럼 검증된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국적 정서를 가미해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11부작을 20부로 확대 편성하고 원작에 없는 인물과 스토리를 추가해 밀도 있는 작품으로 재창조했다.

nyc@osen.co.kr
<사진> SB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