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닥터' 주원, 정호근에 말대꾸 '트라우마 극복하나'


[OSEN=권지영 기자] '굿 닥터' 주원이 정호근에 맞섰다.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굿 닥터' 15회에서는 박춘성(정호근 분)에 말대꾸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시온(주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말기암 환자 박춘성은 병원에서 죽만 가져다주자 간호사에 화를 내며 패악을 부렸고, 시온을 발견하고는 순댓국을 사오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춘성의 얼굴만 봐도 혼절할 정도로 그의 무차별 폭행에 강력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던 시온은 "안 된다. 간에 무리가 간다"라며 주치의 처방을 따르라고 말했다.

시온은 여전히 아버지가 두려웠지만, 당당히 맞서는 용기를 내며 입원실 밖에서 숨을 몰아쉬는 등 스스로 발전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병원에는 묻지마 칼부림으로 중상을 입은 어린 환자가 도착해 모두의 공분을 샀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