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병살 유도' 팀 위기 넘긴 손민한의 관록 수비




[OSEN=목동, 고유라 기자] NC 다이노스 우완 손민한이 노련한 수비로 팀의 승리를 지켰다.

NC는 2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전에서 선발 이재학이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9회초 노진혁이 중월 솔로 결승포를 기록해 1-0으로 이겼다.

넥센이 이기고 7위 KIA가 5위 롯데를 꺾는다면 넥센은 앞으로 남은 7경기를 다 져도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는 찬스였지만, 이날 패배로 넥센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NC는 4연패에서 탈출하며 KIA와 공동 7위를 유지했다.

NC는 치열한 접전 끝에 9회초 노진혁의 솔로포로 1-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9회말 바로 선두타자 강정호가 손민한을 상대로 우전안타를 치고 출루해 아슬아슬한 순간을 맞았다. 강정호 대신 발빠른 유재신이 대주자로 들어갔다.

손민한은 다음 타자 장기영을 상대했다. 장기영은 희생번트를 시도했으나 공이 높게 떴다. 그 순간 손민한은 기지를 발휘해 공을 바로 잡지 않고 떨어지기를 기다린 뒤 잡아 2루에 던졌다. 결과는 투수-유격수-1루수 병살. 넥센은 마지막 득점권 기회를 날렸다.

보통은 투수가 잡아 1루로 던지기 마련이지만 손민한이 떨어뜨리는 것을 본 유재신은 뒤늦게 뛰기 시작했고 뜬공인 줄 알고 뛰지 않았던 타자 장기영까지 손민한의 재치에 걸려들었다. 손민한의 베테랑다운 모습이 드러난 한 순간의 수비 장면이었다.

autumnbb@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