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성·이보영, 오늘(27일) 6년 열애 끝 결혼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지성과 이보영이 오늘(27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성과 이보영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호텔 애스턴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축가는 두 사람과 평소 친분이 깊은 배우 윤상현과 구혜선, 가수 김범수가 맡았다.

두 사람은 결혼식에 앞서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결혼소감 등을 밝힐 예정이며, 본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지성과 이보영은 지난 2004년 SBS 드라마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를 통해 인연을 맺어 2007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긴 연애기간 동안 종종 결별설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서로의 작품 활동을 응원하는 등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보영이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마친 직후 직접 손편지로 팬들에게 결혼소식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공개적으로 데이트를 즐겨 온라인을 통해 종종 목격담이 번지기도 했다. 또 방송에서는 서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극도로 조심했지만 결혼 발표 후 함께 스페인으로 웨딩화보를 촬영하러 가는 등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지성은 결혼발표 후 출연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이보영은 뭘 해도 예쁘다"고 말하는 등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성이 출연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 일정 등으로 신혼여행을 미룬 상태며, 이보영은 결혼 후 해외 봉사활동을 떠날 예정이다.

se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