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지원, 4년 만에 BIFF 레드카펫 밟는다..영화 팬들 조우



[OSEN=정유진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기황후' 촬영에 한창인 배우 하지원이 4년 만에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을 밟는다.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는 2일 "하지원이 현재 드라마 '기황후‘ 촬영으로 인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특별한 애착을 보여주었다"며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하지원은 최근 선·후배 배우 안성기, 정우성, 이정재, 류승룡, 한효주 등과 굿다운로더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는등 한국영화에 대한 애착이 드러나는 특별한 행보를 걸어오고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하지원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의 짧은 일정에 대해 많이 아쉬워하면서도 오랜만에 갖는 영화팬들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앞서 하지원은 지난 8월 미국의 유명 에이전시인 UTA와 계약을 맺으며 화제를 모았다. UTA는 조니 뎁, 해리슨 포드, 앤서니 홉킨스, 이완 맥그리거, 기네스 펠트로, 채닝 테텀등이 소속되어있는 세계적인 에이전시로, 아시아 배우와의 계약 체결은 하지원이 이례적이었다.

한 영화 관계자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아진만큼 해외 주요 클라이언트들의 방한이 예상되는 가운데 하지원과 해외 주요 인사들의 만남도 기대한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하지원은 오는 21일 첫 방송 예정인 '기황후'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eujene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