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비밀' 지성, '젠틀맨' 벗으니 미치도록 치명적이다



[OSEN=김경주 기자] 젠틀한 이미지를 벗고 화내고 소리지르고 복수를 위해 이글거리는 눈빛을 보여주니 미치도록 치명적이다.

배우 지성은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잃고 악만 남은 민혁 역을 맡아 그간의 모습과는 다른 '나쁜남자'의 매력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인 지희(양진성 분)가 죽은 뒤 방황, 그러나 악만 남은 채 복수를 꿈꾸는 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혁은 자신을 찾아 온 친구가 지희에 대해 함부로 떠들자 그에게 달려드며 폭력을 행사, 또한 지희를 죽게 만든 근본적 원인인 자신의 아버지 한일(이덕화 분)을 찾아가 악에 받힌 채 그를 향한 분노를 표현했다. 그는 한일에게 "그 여자가 내 아이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 알지 않았냐"며 "단 한번이라도 나를 돈이 아닌 아들로 봐주면 안되냐"며 분노한 것.

분노 이후 민혁은 복수로 똘똘 뭉친 채 나쁜남자로 변신했다. 그는 하늘에 있는 지희를 향해 "약속할게, 평생 너 아닌 다른 사람 사랑하지 않을게. 그리고 너를 이렇게 만든 사람들 지옥에 보낼거야"라며 복수를 다짐, 이후 정략결혼의 상대로 거론되고 있는 세연(이다희 분)을 찾아가 서로의 이익을 위해 결혼을 하자는 제안을 했다.

게다가 홍인주(조미령 분) 앞에서 한일에게 "세연과 결혼할테니 호텔을 나에게 달라"고 말하는 통쾌함까지 선사했다.

사실 그간 지성은 '젠틀맨'의 대명사였다.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뉴하트' 등 훈훈한 미소에서 나오는 젠틀한 이미지는 그의 대표 이미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을 정도. 하지만 지난 2회에서 나온, 분노에 가득차 극 중 황정음의 목을 조르는 모습이라던가 안하무인의 성격, 분노에 찬 모습 등 지금껏 '비밀'을 통해 보여준 지성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신선함을 안겨주기 충분했다.

특히 버럭 소리를 지르다가 사랑하는 여인을 생각하며 오열하는 그의 모습은 여성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정도.

아직 '비밀'은 단 3회만을 선보였을 뿐이다. 하지만 지성은 초반부터 여심을 꽉 잡으며 매력을 뽐내고 있으니 앞으로 펼쳐질 격정멜로가 더욱 기대 된다.

trio88@osen.co.kr
<사진> '비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