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밀' 황정음, 연기력 폭발..시청자 마음 울렸다



[OSEN=권지영 기자] '비밀' 황정음의 모성애 연기가 시청자에 감동을 안겼다.

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 4회에서는 친구로 믿었던 수감자 혜진에게 배신당한 유정(황정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정은 아이 산이를 잠시 친구 혜진에 맡겼지만 늘 착한 얼굴을 했던 혜진은 본색을 드러내며 아이를 폭행, 심한 상처를 남겼다. 이에 교도관은 유정이 아이를 학대했다고 판단, 격리했고 한순간에 자신의 아이를 볼 수 없게 된 유정은 미쳐 날뛰며 분노를 폭발했다.

이 과정에서 황정음은 민낯에 가까운 메이크업에 정리 안된 헤어스타일, 푸른 수감복을 입은 꾸미지 않은 모습으로 매순간 열연을 펼쳐 호평을 이끌어냈다.

황정음은 아이를 찾아 헤메는 엄마의 연기를 훌륭히 소화했다는 평이다. 그동안 밝은 모습을 주로 보였던 황정음이지만, 아이를 뺏기고 세상을 모두 잃은 것 같은 절망감에 분노하는 연기는 브라운관을 가득 채우며 시청자의 시선을 끌었다.

또 황정음은 아이의 아빠인 도훈(배수빈 분)과 통화하며 관계를 밝힐 수 없는 처지에 "검사님"이라고 그를 부르며 감정을 억제,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리다가 끊어진 전화에 결국 폭발해 날뛰는 연기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다시 세상에 나오는 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세상에 나온 유정의 앞에는 도훈이 등장했고 유정은 그의 품에 안겨 말없이 눈물을 흘렸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