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의 여신' 문근영, 박건형 참형 집행 직전 구했다 '위기 모면'



[OSEN=정유진 기자] '불의 여신 정이' 문근영이 참형 위기에 처한 박건형을 구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 이서윤 연출 박성수 정대윤)에서는 자신의 계략으로 참형에 처할 위기를 맞이한 이육도(박건형 분)를 구하는 정이(문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조(정보석 분)은 인빈(한고은 분)의 성화에 이육도(박건형 분)의 참형을 집행할 것을 명령했다. 앞서 광해(이상윤 분)이 이 일을 밝히겠다고 나섰고, 선조 역시 이를 받아들였지만 인빈의 눈물에 지고 만 것.

결국 이육도의 참형은 결정됐고, 이는 아버지 이강청(전광렬 분)의 갖은 노력에도 어찌할 수 없는 일이었다. 아침이 되고 이육도는 망나니의 칼날 앞에 서게 됐고, 긴장감 넘치는 순간들이 계속됐다.

그러나 이육도가 죽음을 맞이하기 직전 참형을 멈추라는 어명이 내려졌다. 정이가 신성군을 통해 선조에게 사실을 말하며 그를 구한 것. 정이는 자신의 탕약 그릇을 칭찬하는 선조에게 "처음 제가 사용하고자 했던 백토는 아뢰옵기 송구하오나 이변수가 사용한 갯벌 백토였다"며  이육도가 일부러 그렇게 한 것이 아님을 밝혔다.

결국 선조는 "한심하다"며 화를 내면서도 이육도의 참형을 멈추게 했고, 이육도는 참형을 면하게 됐다.

eujenej@osen.co.kr

<사진> '불의 여신 정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