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목극 대전, '비밀'의 지각변동이 놀라운 이유



[OSEN=박정선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이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5회의 방송 만에 2배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비밀'은 막강한 경쟁 드라마의 첫 방송 공세가 있었음에도 수목극 전쟁 1차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비밀'은 전국 기준 12.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이날 '비밀'과 동시간대 방송된 SBS '왕관을 쓰려는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이하 '상속자들')과 MBC '메디컬탑팀'은 11.6%, 7.3%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지난 9일 드라마가 방송되는 10시 이전까지 많은 이들의 관심사는 첫 선을 보이는 '상속자들'과' '메디컬탑팀'에 쏠려 있었다. 화려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다수 포진된 이 두 드라마는 그 화려함만큼 방송 전부터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던 와중에 이미 2주의 방송을 끝낸 '비밀'은 사람들의 관심에서 밀려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비밀'은 강력한 경쟁 드라마 사이에서 당당히 수목극 대전의 1차 승리자가 됐다. '비밀'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시청률로 나타났다. '비밀'은 '상속자들'과 '메디컬탑팀'의 강력한 공세에도 시청률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비밀'의 선전이 눈길을 끄는 것은 드라마의 시청률 추이와 관계 있다. '비밀'은 1회에 5%대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전작인 '칼과 꽃'의 성적과 비슷했다. 이는 처음부터 이 드라마가 관심 속에 시작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로 풀이된다. 이후 이 드라마는 단숨에 두 자릿수 시청률까지 치고 올라갔다. 3회에 7%대를 기록하더니 4회에 이르러서 10%대, 5회에서는 12%대가 됐다. 시청률 수직상승이란 수식어가 들어맞는 양상이었다.

또한 '비밀'은 단막극을 거쳐 이 드라마를 통해 미니시리즈로 데뷔한 유보라, 최호철 작가가 집필했다. 또한 최근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는 정통 멜로를 추구하며, 주로 밝은 역할을 맡아오던 황정음이 여주인공으로 나섰다. 지성 또한 그가 가진 이미지를 버리고 나쁜 남자로 변신했다. 이토록 다양한 위험 요소에도 불구하고 '비밀'은 승승장구 중이다.

'비밀'의 격정 멜로는 달리기 시작했다. 수목극 대전도 이제 막 1차전을 끝냈다. '비밀'이 치열한 수목극 대전에서 계속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mewolong@osen.co.kr

<사진> KB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