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덕수고, 제1회 대한야구협회장기 우승




[OSEN=이우찬 기자]덕수고가 제1회 대한야구협회장기 전국 고교야구대회의 역사적인 첫 우승을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덕수고는 2013 고교야구 왕중왕을 가리는 제1회 협회장기까지 우승해 황금사자기와 청룡기에 이어 3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정윤진 감독이 이끄는 덕수고는 14일 SBS ESPN이 생중계한 가운데 광주 무등구장에서 열린 청주고와의 결승전에서 8-1로 승리를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덕수고 에이스 한주성이 4승을 거두며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이번 대회는 18일부터 인천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을 제외하면 금년 고교야구 마지막 전국대회였다. 대회 공동주최사인 유스트림코리아(www.ustream.tv)는 유스트림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로 중계했다.

2013 고교야구 전국대회는 황금사자기(우승 덕수고), 청룡기(우승 덕수고), 대통령배(우승 공주고)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개최됐다. 대한야구협회는 이에 그치지 않고 주말리그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전국 규모대회의 증설을 통해 경기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봉황대기(우승 군산상고)를 부활시켰고 제1회 대한야구협회장기 전국고교야구대회를 창설했다.

특히 제1회 대한야구협회장기는 2010년까지 광주에서 개최된 무등기 대회 이후 처음으로 광주와 함평 기아 챌린저스필드에서 분산 개최돼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 야구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야구 게임 슬러거(slugger)를 서비스하는 네오위즈 게임즈와 NH 농협이 후원해 아마추어야구 마케팅도 변화의 계기를 만들었다.

지난 2일 열린 개막식에서는 2010년 청룡기 이후 처음으로 입장식을 개최해 야구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공식 입장식의 부활 역시 동대문야구장을 사용하던 시절 고교야구의 전성기를 반드시 재현해내겠다는 대한야구협회와 야구계의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황금사자기와 청룡기에서 우승한 덕수고는 프로야구 두산에 2차 1번으로 지명된 3년생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우완 정통파 한주성을 선발 등판시켜 전국대회 3관왕에 도전했다. 덕수고는 준결승전에서 야탑고에 8-7로 승리하고 결승에 올랐다.

청주고는 광주 지역의 명문 동성고를 6-5로 제압하고 창단 이후 최초로 전국대회 결승전에 진출해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덕수고의 벽은 높았다. 청주고는 2회초 선취점을 뽑았지만 곧이은 2회말 동점을 허용하고 3회와 4회 연속 2실점해 1-5로 뒤졌다. 한주성이 버틴 덕수고 마운드 때문에 힘겨운 점수차가 되고 말았다.

rainshine@osen.co.kr

<사진>대한야구협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