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메디컬탑팀’ 정려원, 갈등 봉합하는 화해의 여신



[OSEN=오민희 기자] ‘메디컬탑팀’ 정려원이 권상우와 주지훈의 갈등을 봉합하는 화해의 여신으로 등극했다. 사사건건 대립하는 권상우와 주지훈 사이에서 상황을 정리하며 유화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 

3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메디컬 탑팀'(극본 윤경아, 연출 김도훈) 8회에는 박태신(권상우 분)과 한승재(주지훈 분)가 응급환자의 수술을 두고 또다시 격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광혜대병원에는 공사현장에서 떨어져 철근이 몸에 박힌 유나연(고원희 분)이 들어오고, 탑팀은 급하게 수술에 들어갔다. 그러나 같은 시간, 교통사고를 당한 광혜대병원 자금운용본부장이 실려오고, 이두경 회장이 탑팀에게 이 수술을 진행하라고 지시하며 갈등이 시작됐다.

아버지의 지시를 거스를 수 없는 승재는 태신에게 자금운용본부장의 수술을 부탁했지만, 태신은 “흉부외과에 맡기자”며 승재의 부탁을 거절했다.

특히 그는 “이 환자는 복합부상을 가진 환자다. 그 분이 누구든지 중요하지 않다. 나에게는 이 환자가 가장 중요하다”고 버티며 승재와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이에 주영은 직접 교통사고 환자를 수술하겠다고 나서며 두 사람간의 언쟁을 깔끔하게 정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메디컬 탑팀'은 각 분야별 최고 의료진들이 모여 한계를 넘어선 기적을 만드는 치열한 사투를 그린 드라마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