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우 신드롬에 영화 '바람'도 인기..대체 누구야?



[OSEN=최나영 기자] tvN '응답하라1994'의 배우 정우 신드롬이 거센 가운데, 그의 '과거 찾기'에도 네티즌이 열중인 모습이다.

'응답하라1994'에서 정우는 무심한 듯 따뜻하고 허술하지만 뛰어난 두뇌를 갖고 있는 의대생 쓰레기 역을 맡아 여심을 마구 흔들고 있다. 쓰레기로 분한 정우는 TV 속 성나정(고아라 분)을 넘어 화면 밖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마두 뒤흔들고 있는 중이다. 이와 더불어 영화, 광고 등에서 정우를 향햔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이미 영화계에서는 이미 상을 받은 적도 있는 유망주였지만, TV를 통해 생소하게 느껴지는 시청자들도 있는 모습. 앞서 KBS 2TV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에서도 모습을 보였지만, 주인공으로 제대로 정우를 보는 일부 시청자들은 '어디서 이런 인물이 나왔냐?'며 그의 과거를 궁금해하고 있다.

정우는 이성한 감독의 2009년작 '바람'으로 영화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이름을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극 중 엄한 가정에서 자랐지만 형과 누나와는 다르게 '멋진' 학창시절을 보내고 싶었던, 집안에서 유일하게 명문고에 진학하지 못한 골치덩이 고등학생을 실감나게 연기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응답하라 1994'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영화 '바람'의 팬으로 이미 일찌감치 '응답하라 1997' 때부터 그를 점찍어 놓았다는 후문이다.

정우는 사실 '짱구'란 애칭을 갖고 있는데 이는 '바람'에서 그가 맡은 캐릭터의 이름이기도 하다. 사실 정우의 듣는 이의 귀에 착착 감기는 사투리 실력은 '응답하라 1994' 전 이미 부산 배경의 '바람'에서 높이 인정받았다.

그런가하면 '응답하라 1994'에 출연하는 배우 손호준도 영화 '바람' 출신이다.

한편 지난 2일 방송된 '응답하라 1994'에서는 쓰레기가 나정과 칠봉(유연석)이 키스하는 장면을 목격, 그런 두 사람을 미묘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쓰레기의 미세한 감정변화에 시청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