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래의선택' 이동건, 재벌손주 정용화 정체 알았다


[OSEN=박정선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미래의 선택'의 이동건이 YBS 사주의 손주인 정용화의 정체를 알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미래의 선택'에서는 김신(이동건 분)으로부터 미래(윤은혜 분)를 빼앗기 위해 큰 미래(최명길 분)의 도움을 받아 작전을 꾸미는 세주(정용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세주는 미래에게 한걸음 다가갔다. 그는 팀에서 나가려는 미래에게 "같이 일하고 싶다"면서 그를 위로했다. 진심 어린 세주의 말에 미래는 전보다 더 세주에게 편안함을 느꼈다.

이 기회를 틈타 세주는 미래에게 더욱 다가가려 했다. 그는 자신을 미래에서 온 미래라 털어놓은 큰 미래의 도움을 받아 김신을 유인했다. 그리고 YBS 사주인 미란(고두심 분)과 미래, 자신이 단란히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

김신이 미란과 세주의 모습을 목격하는 순간, 김신에게 문자 한 통이 왔다. 앞서 그는 세주의 정체를 의심해 그의 친구에게 조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가 문자로 온 것. 아니나다를까 문자에는 세주가 YBS 사주의 손자라는 사실이 적혀있었다.

방송 말미 세주의 정체에 충격을 받은 김신의 표정과 여유만만한 세주의 미소가 교차되며 극은 마무리됐다. 미래와 김신이 냉랭한 관계를 유지하는 사이 세주가 김신의 자리를 빼앗을 수 있을지 관심을 더한다.

mewolong@osen.co.kr

<사진> '미래의 선택'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