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응답1994' 바로, 꿈 찾고 빙그레 미소도 찾았다



[OSEN=정유진 기자] '응답하라 1994'의 바로가 꿈을 찾고 미소도 되찾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는 쓰레기(정우 분)의 도움으로 대학가요제에 도전하고자 결심하게 되는 빙그레(바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쓰레기는 바로와 소주를 함께 하며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그가 가진 음악에 대한 열정을 헤아렸다. 그는 빙그레에게 마음을 헤아리고 대학가요제에 나가볼 것을 권했다.

쓰레기는 내내 마음이 쓰이던 빙그레를 찾아가 함께 소주를 마시며 마음을 나눴다. 그는 빙그레와 이야기를 하던 중 록그룹 부활에 대해 세세히 알고 있는 그의 새로운 면모에 감탄했다. 또 가수를 부러워하는 빙그레의 마음을 헤아리고는 학교에서 대학가요제 포스터를 구해왔고, 나가보라며 설득했다.

"아직 준비가 안 됐다"며 고집을 피우던 빙그레는 "천천히 들여다 보고 헤아려 보고, 들어 보라"는 쓰레기의 말에 조금씩 마음을 움직였다. 결국 그는 해태(손호준 분)이 알고 있는 작곡과 학생으로부터 곡을 받았고, 대학가요제의 예선에 참가하며 꿈을 향한 첫 발을 내딛었다.

결과는 아쉬웠다. 해태의 절친한 고향 작곡과 선배(정성호 분)는 알고보니 표절 작곡가였고, '칵테일 사랑'과 다른 유행가들을 짬뽕한 곡을 줘 빙그레가 예선에서 떨어지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비록 빙그레는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의뭉스럽기만 했던 표정은 사라지고 훨씬 생기있는 모습의 대학생으로 돌아와 시청자들로 하여금 앞날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eujenej@osen.co.kr

<사진> '응답하라 1994'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