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온라인 게임의 신화 '리니지', 변화는 끝나지 않았다



[OSEN=고용준 기자] 한국 온라인 게임의 살아있는 MMORPG의 신화 '리니지'가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했다. 1998년 첫 서비스 이후 15개월만에 최초로 100만 회원 온라인게임 시대를 열었던 리니지는 한국 온라인게임 역사를 열었을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도 건재함을 보이고 있다. 단일 게임 최초 누적 매출 2조원을 돌파한 리니지는 지금도 한국 온라인게임의 역사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1998년 9월, 리니지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리니지는 PC통신과 MUD게임(Multi User Dungeon, 텍스트를 활용한 채팅 게임)이 주류를 이루던 당시 한국 네트워크 환경에서 인터넷을 기반으로, 그것도 그래픽을 활용한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게임이었다.

리니지는 출시 직후부터 엄청난 열풍을 일으켰다. 서비스 2개월 뒤 최고동시접속자 1,000명을 돌파하더니, 15개월 만에 최초로 온라인 게임 100만 회원 시대를 열었다. 2007년 리니지는 단일 게임으로는 최초로 누적 매출 1조를 돌파하였으며(국내 문화콘텐츠 상품으로서 최초), 2012년에는 사상 최고 연매출을 기록했으며, 9월 ‘격돌의 바람’ 업데이트를 거치며 최고동시접속자가 22만 명을 돌파했다. 2013년 2분기에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고, 6월에 누적매출 2조원을 돌파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 게임은 사용자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리니지는 15년 동안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사용자들의 호응을 통해 생명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MMORPG의 업데이트는 일반 소프트웨어의 업데이트와 달리 새로운 온라인 게임 하나를 선보이는 정도의 규모로 기존 시스템과 자연스럽게 연결이 되며 새로운 이야기를 창조해야 한다. 리니지는 오랜 세월 경쟁작들을 따돌리며 최근의 3D 블록버스터 게임들과 비교해도 독보적인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다. 더욱 쉽고 재미있는 풍부한 콘텐츠로 기존의 낡은 듯한 이미지를 벗어 던지는데 성공한 리니지의 끝없는 변화(Never-ending change)는 계속 진행 중이다.

scrapper@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