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상속자들' 이민호vs김우빈 으르렁? 사실은 방글방글





[OSEN=윤가이 기자] ‘상속자들’ 이민호와 김우빈의 ‘주파수 고정’ 촬영 현장 모습이 공개됐다.

이민호와 김우빈은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제작 화앤담픽처스)에서 각각 성장통을 이겨내고 세상 앞으로 직진을 시도하는 ‘그룹상속자’ 김탄 역과 ‘경영상속자’ 최영도 역을 맡아, 한 여자를 둘러싼 2인2색 격정적인 ‘삼각 로맨스’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뒤흔들고 있다.

무엇보다 이민호와 김우빈은 지난 15회 분에서 박신혜를 가운데 두고 오직 은상에게만 ‘주파수’를 고정하는 상남자들의 극과 극 ‘은상앓이’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극중 차은상(박신혜)과 같은 조가 된 탄과 영도가 은상이 아르바이트하는 카페에 나란히 앉아 티격태격하며 학교 과제를 함께 하는 장면. 은상이 이렇게 조 짠 사람이 누구냐며 화를 내자 “이 구성은 내 취향이 아니야. 난, 최영도, 차은상, 수지, 현아”라고 넉살스러운 대답을 하는 최영도(김우빈)와 역시 은상에게 “내 취향은 김탄, 차은상, 차은상, 차은상이지”라고 빙글빙글 웃으며 말하는 김탄(이민호)의 모습이 담겨져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또한 두 사람은 손님이 은상에게 언성을 높이자 동시에 욱하며 일어서려 하다가도, 멀리서 은상이 노려보는 모습을 보고선 바로 순한 양처럼 고개를 숙이는 절정의 반전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달궜다. 이어폰을 나눠 낀 채 나란히 앉아, 일하는 은상을 뚫어져라 지켜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실제 연인 방불케하는 케미 돋는 ‘남남커플’의 면모를 과시했던 것.

이와 관련 이민호와 김우빈이 카메라 앞에서는 서로 으르렁거리는 잠재적 천적다운 카리스마 맞대결을 그려내다가도, 카메라만 꺼지면 위트 있는 농담과 환한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신혜를 사이에 둔 채 투덜거리며 서로 책임을 전가하는 허당스런 대결 장면을 연출하다 박장대소하며 웃음을 깨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된 것. 촬영을 진행했던 박신혜 조차 두 사람의 능수능란한 리허설을 지켜보다 함박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이 담겨지면서 화기애애한 ‘상속자들’의 현장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한편 지난 16회 방송 분에서는 차은상(박신혜)이 김남윤 회장(정동환)의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는 장면이 담겼다. 아픈 사랑을 더 이상 감내하지 못하고 어디론가 사라져버린 가난상속자의 슬픈 모습이 그려졌던 것. 은상을 애타게 찾아 헤매며 서럽게 오열하는 탄의 가슴아픈 모습이 펼쳐지면서 더욱 섹! 하고 사악하게 타오를 격정 러브라인을 예감케했다. ‘상속자들’ 17회 분은 오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issue@osen.co.kr
<사진> 화앤담픽처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