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응답', 최고 시청률 1분은 칠봉이 의미심장 내레이션





[OSEN=이혜린 기자] tvN '응답하라 1994'가 지난달 30일 방송에서 칠봉이의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는 의미 심장한 내레이션이 시청률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13화 후반부에 이날 특별출연한 김민종과 삼천포(김성균 분)가 나정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는 장면에서 칠봉이의 ‘1만 시간의 법칙’에 대한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등장한 장면이다.

이날 방송된 ‘1만 시간의 법칙’ 편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평균시청률 9.6%, 순간최고시청률 11.5%를 기록하며 최고 평균시청률을 경신,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2화는 평균 9.2%, 최고 11.8%였다.

이날 방송은 남녀 10대~50대 전연령층에서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기준), tvN 메인시청타깃인 20~49세 시청층에서 전체플랫폼 기준으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입증했다. 

1만 시간의 법칙’ 편에서는 나정(고아라 분)에게 고백하는 날을 D-day로 잡고 긴장과 설렘으로 하루 하루를 보내는 쓰레기(정우 분), 그런 쓰레기가 할 말 있다며 자신의 병원으로 부르자 예전에 자신이 고백한 것에 대해 ‘퇴짜’를 맞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으로 노심초사 하는 나정, 두 사람의 엇갈린 모습이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을 가슴 졸이게 만들었다.

우여곡절 끝에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은 횡단보도를 사이에 둔 채 서로를 쳐다보며 미소를 주고 받았고, 늘 상 그랬듯 팔을 벌려 안아달라는 사인을 보내는 나정을 본 쓰레기가 나정에게 한걸음에 달려가 기습 키스를 했다. 달콤한 키스로 자신의 마음을 전한 쓰레기, 짝사랑이 아닌 자신의 첫사랑이 이뤄지는 순간을 맞은 나정, 두 사람은 짜릿한 첫키스 후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씻는 듯한 행복한 미소를 주고 받아 보는 시청자들 마저 설레게 만들었다.

나정과 쓰레기의 본격 로맨스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나정바라기’ 칠봉이는 야구경기를 앞두고 인터뷰를 하던 중 자신의 멘토를 전설적 포수 ‘뉴욕 양키스’ 요기베라로 꼽으며, 그의 명언 중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라는 말을 가장 좋아한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져 의미심장함을 더했다.

이런 칠봉이의 인터뷰를 TV로 보던 성동일이 “역시 인생은 9회말 2아웃”이라고 말하며 칠봉이의 멈추지 않을 짝사랑에 힘을 더했다. 다음 화 예고영상에서 나정을 포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빙그레(바로 분)의 말과 “지금이 때가 아니면 기다려야지”라며 눈물을 흘리며 칠봉이의 모습이 공개돼 칠봉이의 가슴 아픈 짝사랑을 예고하고 있다.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