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박2일' 김주혁-정준영, 예능 신생아의 반전 매력





[OSEN=권지영 기자] ‘예능 신생아’ 김주혁, 정준영이 반전 매력을 뿜어내며 첫 여행부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김주혁 김준호 데프콘 차태현 김종민 정준영 등 여섯 멤버로 새롭게 단장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지난 8일 강원도 인제로 떠난 멤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 가운데, 맏형 김주혁과 막내 정준영이 예상을 깨는 깨알 활약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무수한 별명을 추가한 김주혁은 인지도 굴욕에 이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들에 시도 때도 없는 구시렁으로 ‘주연 배우’로서의 자존심을 내려놓고 생존 본능을 불태우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영화 ‘방자전’, ‘아내가 결혼했다’ 등에 출연해 멤버들에게 ‘웃통 전문배우’로 명명된 김주혁은 ‘야생 5덕 테스트’에서 얼음물 등목이 등장하자 “나 완전 더러워 지금”이라면서 몸 상태에게 대해 셀프디스를 했지만, 결국 선배 김종민에게 지목 당해 결국 김준호와 함께 웃통을 벗어 던져야 했다.

이후 김주혁은 “2년 동안 사극을 했더니 몸이 정말 형편없다”면서 옷을 주섬주섬 벗어 던졌고, 숨겨놨던 내복이 등장하자 “이런 레이어드 어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언의 등목으로 100db 이하의 소리가 나와야 하자 물소리를 체크하는 섬세함을 보인 김주혁은 실제 100db 이하로 기록된 기계를 보며 “(물소리만) 벌써 150이야”라고 사기를 쳐 ‘사기꾼’이라는 별명을 추가했다.

또 국민요정 수지가 모닝엔젤로 ‘1박2일’의 아침을 깨웠지만, 수지를 알아채지 못한 김주혁은 결국 수지에게 아침식사를 대접받지 못해 “앞으로 뒤에서 하는 건 하지 말아줘. 트라우마 생겨. 그런데 난 늙어서 그런 거야?”라며 수지에게 뒤끝이 작렬하는 모습을 보여줘 큰 웃음을 선사했다. 김준호가 “주혁이 형 때문에 내가 오늘 다 묻혀 버렸다”고 말할 정도로 김주혁의 수난은 계속됐다.

또한 막내 정준영은 모두를 ‘들었다 놨다’하는 4차원 어록과 엉뚱 행동으로 막내답지 않은 예능감각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영은 ‘야생 5덕 테스트’에서 돼지 캐릭터 안대를 끼고 형들의 얼굴을 느끼며 모두를 맞추는 대활약을 펼쳐 형들에게 멧돼지 뒷다리를 맛볼수 있게 만들었다. 잠자리 복불복 결정에서는 김준호가 야외 취침이 확정되고, 자신은 실내취침이 확정되자 능욕댄스를 펼치는 등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행동으로 모두를 멘붕에 빠트리며 반전 매력을 뿜어냈다.

특히 정준영은 모닝엔젤 수지가 잠을 깨우려 하자 막내 작가로 착각해 “저 누나 문 좀 닫아주세요”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아침 식사를 위해 기타를 들고 세레나데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김주혁의 활약상을 언급하며 “난 주혁 형님 인기 투표한 게 무척 재미있어”라면서 김주혁을 당황하게 만들었고, 김주혁이 자신과 엮어 “우리 열심히 해야겠다”고 하자 몸소 자신의 인지도를 확인시켜 주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새로운 친구와 새롭게 여행을 떠나는 설레는 순간과, 잃어버린 친구를 되찾은 듯한 기쁨을 보여줄 ‘1박2일’ 두 번째 여행의 첫 이야기는 오는 15일 오후 방송된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