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제욱, '처용' 합류..오지호·전효성과 호흡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연제욱이 유쾌한 열혈 형사로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연제욱은 케이블채널 OCN 새 드라마 '귀신보는 형사 처용'(극본 홍승형, 연출 임찬익)에 캐스팅돼 배우 오지호, 오지은, 시크릿 전효성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극중 연제욱은 진실을 찾아 고군분투하는 열혈 형사 이종현 역을 맡았다.

그동안 싸이코패스, 조폭 지망생 등 주로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연제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사건 앞에선 언제나 의욕이 충만하지만 허술함과 유쾌함이 넘치는 인간적인 매력을 가진 형사를 연기할 예정이다.

'귀신보는 형사 처용'은 태어나면서부터 영혼을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윤처용(오지호 분)이 미스터리 한 괴담 속에 숨겨진 강력한 미제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을 담을 10부작 미스터리 수사극으로, 내년 1월 방송 예정이다.

연제욱은 "지금까지 어둡고 강한 캐릭터를 많이 맡았는데 이번에는 인간미 넘치는 경찰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무척 기쁘다"며 "밝은 캐릭터에 어울리는 재미있고 유쾌한 모습은 물론 형사이라는 직업에 맞게 날렵하고 예리한 눈빛 연기까지 제대로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연제욱은 지금까지 영화 '강철중: 공공의 적 1-1', '폭력써클', '수목장' 등 많은 작품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줘 '리틀 설경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또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나인'과 SBS '사건번호 113'에 출연했다.

se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