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응답 1994' 바로, 성 정체성 모호…호야가 복선?



[OSEN=박현민 기자] '응답하라 1994'에서 바로가 맡고 있는 빙그레 캐릭터의 성 정체성이 보일듯 말듯 하면서도 여전히 모호한 채로 마무리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16화 '사랑, 두려움Ⅰ'에서 고민 끝에 휴학을 멈추고 의예과에 복학한 빙그레(바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빙그레는 쓰레기(정우 분)에게 자신의 복학 사실을 가장 먼저 알렸으며, 쓰레기의 계속되는 조언과 배려에 연신 설레는 표정을 지어보이며 첫회부터 계속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앞서 빙그레는 쓰레기와의 대면에서 매번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성 정체성에 대해 물음표를 남겨왔던 터.

이후 의예과 과 엠티에 참석해서도 '다이다이'라는 별명의 여선배 진이(윤진이 분)와 게임 법칙으로 볼뽀뽀를 하는가하면, 새벽에 먼저 일어나는 여선배를 배웅하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선배 역시 이후 멋쩍은 말투로 "공강 시간에 밥을 먹자"는 삐삐 음성메시지를 남기며 호감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음성메시지를 듣고 빙그레가 제일 먼저 전화를 건 상대는 여선배가 아니라 부산병원으로 파견근무를 간 쓰레기(정우 분)였다. 빙그레는 조심스레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전화했다"는 말을 꺼내다가, 이내 말을 돌리는 모습을 내비쳤다.

이러는 과정에서 전작 '응답하라 1997' 멤버들이 대거 카메오로 등장했다. 특히 작품 속에서 동성애자로 등장해 모두를 놀래켰던 강준희(호야 분)가 윤윤제(서인국 분)의 어깨동무와 속삭임에 멍한 표정을 짓는 모습을 등장시켜 빙그레의 성 정체성에 대한 정답의 복선인 듯한 늬앙스를 풍기기도 했다.

또한 방송 말미 빙그레가 2013년 현재에서 "잠시 누구 좀 만나고 오겠다"며 나서 빨간 스포츠카와 마주하는 장면은 앞서 '응답하라 1997' 마지막회에 등장했던 강준희를 마중하러 온 애인의 차가 빨간색 스포츠카였던 것과 오버랩되며 다양한 추측을 가능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쓰레기의 부산 출장을 가는 쓰레기와 이에 불안함을 내비치는 성나정(고아라 분)의 모습과 해태(손호준 분)에게 꾸준히 면회를 가는 삼천포(김성균 분)-윤진(도희 분) 커플의 티격태격도 등장해 재미를 안겼다.

gat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