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황후’ 하지원, 주진모 이별선언에 눈물…김정현 질투폭발



[OSEN=오민희 기자] ‘기황후’ 하지원이 주진모의 차가운 이별선언에 눈물을 쏟았다. 이 모습을 본 김정현은 뜨겁게 질투해 긴장감을 높였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 16회에는 왕유(주진모 분)가 기승냥(하지원 분)에게 “다시는 내 앞에 나타나지 말라”고 이별을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명종 황제 혈서의 존재를 알게 된 왕유는 이를 이용해 연철(전국환 분)을 제거, 고려왕으로 복위할 의지를 불태웠다.

왕유는 우선 연철을 비난하는 상소를 이용해 그를 자극했다. 여기에는 기승냥의 도움이 컸다. 승냥이 왕유 몰래 방신우(이문식 분)로부터 상소를 받아 연철에게 전달한 것.

그러나 왕유는 승냥이와 방신우가 만나는 모습을 목격, 승냥이가 위험한 일을 자처했음을 알고 걱정했다. 승냥이는 “제가 수행할 자신이 있었습니다. 대체 무엇이 잘못입니까”라며 야속해했지만, 왕유는 다시는 자신 앞에 나타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왕유는 “날 찾지도 생각하지도 말거라. 나 또한 널 다시 보지 않을 것이다”라고 차갑게 이별을 선언했다.

결국 승냥이는 눈물을 쏟으며 자리를 떠났고, 왕유는 그의 모습을 바라보며 “미안하다. 승냥아 아직 내가 힘이 없어서 널 이렇게밖에 못 지키는구나. 무능한 날 용서해라”고 자조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승냥이의 눈물을 본 당기세(김정현 분)는 “다른 사람 때문에 울지 마라. 너는 나 때문에 울어야 한다"라며 자신이 가질 수 없다면 세상에서 가장 비참한 모습으로 망가뜨려주겠다고 격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