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C서 퇴출’ 아담, 피츠버그와 마이너 계약





[OSEN=김태우 기자] 올해 NC의 에이스감으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저조한 활약 끝에 재계약 통보를 받아내지 못한 좌완 투수 아담 윌크(26)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MLB)에 재도전한다.

FOX스포츠의 존 폴 모로시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담 윌크가 피츠버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1년 디트로이트에서 MLB 무대에 데뷔, 2년간 8경기(선발 3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6.66을 기록했던 아담은 올해 NC 유니폼을 입고 한국프로야구 무대서 뛰었다.

당초 ACE 트리오(아담-찰리-에릭) 중 가장 큰 기대를 모았던 아담이지만 성적은 썩 좋지 못했다. 17경기에서 4승8패 평균자책점 4.12로 기대에 못 미쳤다. 팀 분위기에도 잘 어울리지 못했고 때 아닌 트위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때문에 시즌 막판에는 아예 팀 전력에서 배제되는 등 어려운 한국 생활을 이어갔다.

동료 외국인 선수들이자 자신보다 경력이 떨어졌던 찰리와 에릭은 NC와 재계약했지만 결국 아담은 퇴출 수순을 밟았다. 아담은 최근 MLB 복귀 의사를 드러내며 새 둥지를 물색했고 결국 피츠버그에서 MLB 재진입을 노리게 됐다. 아담은 피츠버그의 스프링캠프 초청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