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혜수-황정음-하지원-이보영, 누가 연기대상 논란피할까?



[OSEN=최나영 기자] 올해 지상파 연기대상의 영광은 누가 차지하게 될 지 벌써부터 초미의 관심사다. 분명한 것은 '여배우들의 잔치'라는 것이다.
먼저 오는 31일 열리는 '2013 KBS 연기대상' 후보로는 호사가들이 김혜수를 강력한 후보로 점치고 있다. 김혜수가 올해 대상을 탄다면 2003년 이후 10년 만의 수상이다.

그는 '직장의 신'을 통해 올해 가장 주목할 만한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켰다는 호평을 받았고, 연기자 김혜수의 스펙트럼을 한 뺨 더 넓혔다. 뿐만 아니라 올해 선보인 일본 원작 드라마 중 한국 정서에서도 공감을 얻어낸 성공적인 케이스가 됐다.

하지만 반전의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있다. 대상까지는 아니더라도 황정음이 이번 시상식에서 값진 상을 받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비밀'에서 선보인 혼신을 다한 연기 때문이다.

이 작품을 통해 연기력 성장의 좋은 예가 된 황정음을 두고 현재 JTBC '썰전'에서 활약 중인 허지웅은 "KBS 연기대상을 '비밀' 황정음이 받고 논란에 휩싸일 수 있을 것 같다"고도 말한 바 있다.

'굿 닥터'의 주원 역시 만만한 후보가 아니다. 올해 연기대상 후보에는 여배우들이 많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거의 유일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입에 오르내리는 남자배우다. 그는 '오작교 형제들', '각시탈'에 이어 KBS 드라마의 주역임을 확실시 했다.

MBC는 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세였던 만큼 대상 후보가 강력하지 않은데, 가장 주요 후보로 언급되는 이들은 하지원, 한지혜, 박원숙 등이다.

하지원은 '기황후'의 방송분이 아직 많이 남아있긴 하지만, 기획 단계에서부터 논란의 드라마였던 이 작품을 무탈하게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주역임이 높게 평가받을 듯 하다.

또 '금 나와라 뚝딱'에서 어렵다는 1인 2역 연기를 실감나게 연기한 한지혜, '백년의 유산'에서 악독 시어머니를 흥미로운 시어머니로 탈바꿈 시킨 박원숙도 주요 후보로 오르고 있다.

지난해 '빛과 그림자'에서 안재욱 무관 논란을 일으켰던 MBC인만큼 이번 연기대상의 행보가 주목되는 바다.

SBS 드라마에서는 올해 '황금의 제국' 이요원,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이보영, '주군의 태양' 소지섭과 공효진,  '그 겨울 바람이 불면' 송혜교, '야왕' 수애 등 뚜렷한 한 인물이 있다기 보다는 받을 만한 가치를 지닌 여러 인물이 존재한다.

이 중에서도 특히 이보영과 이요원의 각축전이 되지 않겠냐는 전망이다. 이보영이 '너의 목소리를 통해' 시청률과 이슈 면에서 돋보였다면 '황금의 제국'의 이요원은 연기 측면에서 존중받을 만 하다는 의견이다.

nyc@osen.co.kr

<사진> KBS, MBC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