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서진-김희선-옥택연-장신영, 주말극 '참좋은 시절' 캐스팅 '확정'





[OSEN=윤가이 기자] 배우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장신영 류승수 진경 등이 '참 좋은 시절'에 최종 캐스팅돼 기대를 모은다.

오는 2월 말 방송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연출 김진원 /제작 삼화 네트웍스)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고맙습니다’, ‘이 죽일 놈의 사랑’, ‘미안하다 사랑한다’ 등 특유의 서정적인 대사와 감성적인 필체로 사랑받아온 이경희 작가가 14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해서 선보이는 가족이야기.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4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오게 된 스토리를 중심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으로 감동을 안겨줄 전망이다.

무엇보다 ‘참 좋은 시절’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경희 작가와 김진원 PD가 재회했다는 점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여기에 ‘감성에너지 100%’의 웰메이드 배우들이 의기투합하면서 ‘참 좋은 라인’을 결성했다. 대한민국 대표 감성 이경희 작가와 초특급 제작진의 파워, 관록의 배우들의 최강 연기력이 어떤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주인공 이서진은 IQ 150 천재적인 두뇌에 귀족적인 비주얼을 가진 오만하고 까칠한 검사 강동석 역을 맡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14년 만에 귀향해 가족을 만나고 아팠던 첫사랑 차해원과 다시 재회하는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 여주인공 김희선은 동석의 가슴 아픈 첫사랑이자 대부업체 직원 차해원 역으로 등장한다. 생각지도 못했던 일로 동석과 다시 만나게 되면서 펼치는 절절한 사랑을 선보인다.

옥택연은 단순 무식하지만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동석의 상남자 동생 강동희 역으로, 류승수는 여전히 꿈을 꾸고 사는 철없는 동석의 형 강동탁 역으로 이미지 변신을 감행한다. 장신영은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외모를 지녔지만 자전거 사고로 인해 7살 지능을 갖게 된 동석의 2분차 쌍둥이 동생 강동옥 역으로 나선다.

특히 ‘참 좋은 시절’에 집결한 국가대표급 베테랑 배우들의 호흡은 극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윤여정과 최화정은 각각 동석의 친엄마 장소심 역과 동석 아버지의 첩 하영춘 역으로, 독특한 호흡을 맞춘다. 개성파 배우 김상호와 김광규는 동석의 쌍둥이 삼촌으로 등장, 맛깔스런 감초 역할을 담당한다. 김상호는 동석의 큰 삼촌인 강쌍호 역을, 김광규는 동석의 작은 삼촌인 강쌍식 역을 맡아 판이하게 다른 성격을 가진 쌍둥이 형제로, 좌충우돌 행보를 이어간다.

그런가하면 진경은 해원의 친언니 차해주 역을, 박주형은 동석과 해원의 동창 오승훈 역으로 캐스팅됐다. 이엘리야는 동석의 고향 분교에 지원해 내려온 교사로 동희와 알쏭달쏭 관계를 이어가는 김마리 역을 맡았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이경희 작가의 신작 ‘참 좋은 시절’의 주요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일부 캐스팅이 진행 중인 배우들이 남아있지만 빠른 시간 내에 모든 작업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라며 “최고의 라인업으로 완성도 높은 이야기를 선보일 ‘참 좋은 시절’에 많은 격려와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왕가네 식구들' 후속으로 오는 2014년 2월 중 첫 방송된다.

issu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