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설경구-지창욱, 강우석 '두포졸' 주연 낙점..'새 콤비'



[OSEN=최나영 기자] 설경구-지창욱 새로운 콤비가 탄생한다.

강우석 감독과 배우 설경구의 차기작 '두 포졸' 제작과 함께 그들과 콤비를 이룰 '뉴 페이스'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그 주인공은 지창욱이 됐다.

강우석 감독은 "'투캅스' 때 못지 않은 두 배우의 격돌이 기대된다. 당시 대배우였던 안성기와 충무로 신예로 떠올라 최고를 찍고 있었던 박중훈의 결합만으로도 큰 기대를 모았던 그 때보다 더 입체적이고 재미있는 명콤비의 탄생일 것"이라며 "단순히 대중적인 인지도 뿐만이 아니라 다각적인 매력을 무섭게 쌓아가는 그의 모습이 '두포졸'의 초강수가 될 것"이라고 지창욱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TV드라마 '웃어라 동해야'에서 타이틀롤을 맡아 안방극장에서 입지를 굳히고 TV와 공연 등 다방면에서 주목받아 온 주창욱은 최근 '기황후'에서 안정된 연기력과 호감 이미지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두 포졸'은 그에게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한편 '두 포졸'은 조선시대 한성의 포도청을 배경으로 '복지부동 무사안일주의' 베테랑 포졸 설경구와 '좌충우돌 열혈정의주의' 신참 포졸 지창욱의 코믹 격돌을 그려내는 작품이다.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

nyc@osen.co.kr

<사진> 시네마서비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