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별그대' 유인나, 연기력으로 설명되는 밉상





[OSEN=임영진 기자] 배우 유인나가 발군의 연기력으로 '밉상'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다.

유인나는 현재 방영 중인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두 얼굴을 지닌 여자 유세미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그동안 통통 튀는 발랄한 캐릭터를 소화해왔던 유인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여성스러우면서도 악독한 캐릭터에 도전했다. 차분한 말투로 상대를 제압하는 에너지를 통해 극에 강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는 것. 신성록과 함께 악의 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그는,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세미로 연기력을 드러내고 있다.

극에서 세미는 천송이(전지현 분)가 몰락하자 "난 너와 친구였던 적이 없다"며 돌변한 상황. 사람들 앞에서는 선한 이미지로 사랑을 받지만, 송이가 다시 재기할까봐 전전긍긍하고 있다. 여기에 이휘경(박해진 분)에 대한 짝사랑이 어우러지면서 송이에 대해 큰 분노를 품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세미는 송이의 집을 찾아가 경고를 했다. 휘경의 마음이 자신에게 향하지 않자, 이 안타까운 마음을 송이에게 대신 터뜨린 것이다. 그는 "휘경이, 너 하나만 바라보는 바보 같은 아이를 오지도 가지도 못하게 발 묶어 놨다. 그래놓고 알아보질 못해? 바로 네 옆에 있는데 왜 알아보질 못하냐"며 몰아세웠다.

송이가 톱스타에서 대중의 미움을 한몸에 받는 신세가 되면서, 그 인기는 고스란히 세미에게 돌아왔다. 자연히 송이가 재기에 성공할 경우 그의 인기는 모래성처럼 와르르 무너질 수 밖에 없는 처지다. 그는 송이가 했던 방식대로 자신의 위치를 이용하기로 결심했다. 자신의 첫 주연 영화에 송이를 조연으로 캐스팅하려는 것. 주연이 아닌 조연의 자리에 머물게하고, 동시에 송이에게 끌려다니던 그 때의 세미가 아니라는 어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세미는 영리한 방법으로 밉상짓을 반복하고 있다. 욕은 안 먹으면서 송이를 짓밟기 위한 방법을 간구하고 있는 것. 그렇다고 세미를 미워할 수 만은 없다. 무려 15년을 송이의 그늘에 가려져서 서럽게 배우 생활을 이어왔다. 심지어 어려서부터 휘경만 좋아했는데, 그 휘경은 송이만 바라보고 있다. 여자로서, 배우로서 무엇하나 손에 넣은 것이 없었던 세미는 열등감으로 똘똘 뭉쳐 송이에게 날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세미의 악행과 함께 도민준(김수현 분)-송이(전지현 분)의 러브라인이 급물살을 타면서 '별에서 온 그대'는 지난 23일 자체 최고시청률인 26.4%를 기록했다. 넘을 듯 넘지 못하던 25%대를 돌파하면서 독보적인 시청률 1위 드라마로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plokm02@osen.co.kr
<사진>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