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남일녀' 김민종, 뱃멀미 극복 '1등 아들' 등극



[OSEN=임영진 기자] 배우 김민종이 뱃멀미를 극복하고 1등 아들에 등극했다.

김민종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사남일녀'에서 평소 심한 뱃멀미가 있음에도 이를 이겨내고 폭풍 물메기조업에 성공, 1등 아들에 등극했다.

김민종은 속이 울렁거리자 일어서서 노래를 부르며 멀미를 쫓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는 "잘한다"는 칭찬에 아이처럼 신이 나 조업 삼매경에 빠졌다. "집에 돌아가자"는 말에 "조금만 더 하고 가자"고 할 정도로 몰두한 모습을 보였다.

서툴지만 열심히 조업을 돕는 김민종에게 아빠, 엄마는 "아들, 고생했어", "참 잘하더라", "아이고 잘한다 우리 아들! 참 다부지게 잘해" 등 폭풍 칭찬을 쏟아냈다.

반면 '자칭 뱃사람' 김구라는 매서운 바람과 거센 파도에 심한 멀미로 몸을 가누지 못했다. "나는 뱃멀미를 하지 않는다. 집도 인천이다"며 조업에 자신만만해 했던 김구라는 뱃멀미를 걱정했던 김민종과 정반대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민종, 김구라, 서장훈, 김재원, 이하늬, 정은지는 경상남도 남해 팔랑마을 윤점방오-김순귀 부부와 함께 했다.

한편, '사남일녀'는 시골에 있는 부모와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리얼리티 관찰 예능프로그램.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드는 ‘청정 예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plokm02@osen.co.kr
<사진> '사남일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