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빈, 제대 후 첫 공식 日 팬미팅..폭설에도 5000팬 열광



[OSEN=정유진 기자] 배우 현빈이 제대 후 처음으로 일본에서 공식 팬미팅을 개최했다.

현빈은 지난 15일 오후 6시(현지시간) 일본 요코하마에 위치한 퍼시피코 요코하마 국립대홀에서 '현빈 재팬 프리미엄 이벤트 2014 재회'라는 타이틀로 팬미팅을 개최하고, 5000여명의 일본 팬들과 잊지 못할 재회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일본 팬미팅은 군 입대 전 2010년 4월 이후 약 3년 10개월 만에 이뤄진 공식 팬미팅이라 팬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를 입증하듯 티켓 오픈과 함께 5000석 전석이 매진, 일본에서 현빈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팬미팅 하루 전인 14일, 현빈이 입국한 하네다 공항에는 수백명의 팬들이 먼저 자리를 잡고 현빈에게 환호를 보냈다. 현빈은 오래 기다려준 팬들에게 일일이 화답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팬미팅 당일에는 폭설로 인해 일부 고속도로 통행이 금지되고 전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여러 악천후에도 불구, 현빈과 만나기 위해 모인 5000여명 팬들의 뜨거운 함성과 열기가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현빈은 팬들이 궁금해하는 다양한 이야기와 근황 등을 진솔하게 전했으며, 무대 위에 올라온 팬들과 일일이 기념 촬영과 포옹을 나누며 시종일관 따뜻하고 매너 있는 모습으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특히 이날 현빈은 밸런타인데이를 기념하기 위해 직접 초콜릿을 만드는 스페셜 이벤트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직접 만든 초콜릿을 팬들에게 선물해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현빈은 "4년만의 팬미팅인데 한결같이 반겨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감동 받았다. 팬미팅 할때마다 조금씩 아쉬움이 남지만, 앞으로는 좀 더 가깝게 다가가는 배우로 여러분과 함께 하고 싶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지난해 3월부터 태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중국, 일본으로 이어진 아시아 팬미팅 투어 대장정을 화려하게 마무리한 현빈은 군제대 후 복귀작인 영화 '역린'의 촬영을 마쳤다.

eujenej@osen.co.kr

<사진> 오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