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참좋은시절', 막장과는 달랐다..따뜻 가족애 '기대'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이 여느 주말극과는 확실히 다른 따뜻하고 새로운 가족 이야기를 담아내며, 첫 회부터 ‘참 좋은 효과’를 예고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참 좋은 시절'은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시청률 23.8%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전작인 ‘왕가네 식구들’ 1회 시청률인 19.7%보다 4.1% 높은 수치로, 방송 첫 회부터 시청률 20%대에 진입하면서, 주말극 독주를 알렸다.

특히 고향땅에 돌아와 본격적으로 그려내는 주인공과 가족들의 참 좋은 이야기가 구성지게 펼쳐지면서 주말 안방극장을 뒤흔들 돌풍을 예감케 했다. 이경희 작가는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 필력으로 푸근하고 참 좋은 가족들의 이야기를 이끌어냈으며, 김진원 PD는 흡입력 있는 영상과 치밀하고 단단한 연출력을 뿜어냈다. 또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 윤여정, 최화정, 김광규, 김상호 등 대세 연기파 배우들은 화면 가득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무서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서진은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처음 만난 형을 향해서도 원칙적인 법률을 적용, 형을 경악케 하는가 하면, 주먹질을 하려는 동생의 팔을 붙잡아 저지하는 등 무심한 얼굴과 냉담한 눈빛의 차도남 강동석 검사의 모습을 드러냈다. 도망치고 싶었던 고향에 다시 돌아와 식구들을 만난 후에도 감정이 묻어나지 않는 담담한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던 것.

김희선은 왕년엔 경주 최고의 공주였으나, 지금은 경주에서 못 받아내는 돈이 없는 생계형 대부업자 차해원의 모습을 찰지게 표현했다. 힘든 현실 속에서 살아내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채 손빨래를 하고, 육두문자를 거침없이 내뱉는가 하면, 옥택연의 주먹에도 겁내지 않고 몸을 던지는, 김희선표 생생 연기력이 안방극장을 무아지경에 빠뜨렸다.

또한 이서진의 남동생이자 김희선의 회사 동료인 옥택연은 첫 등장부터 유치장에서 나와 이발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김희선과 맞짱을 붙는 등 거칠고 무식한 상남자로 변신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그런가하면 류승수는 철없고 마음여린 동석의 큰형 강동희로, 김지호는 어릴 적 사고로 지능이 7세에 멈춰 있는 청정하고 순수한 강동옥으로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윤여정, 최화정, 김광규, 김상호 등 베테랑 배우들은 극의 전체적인 흐름을 아우르며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연륜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맡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채 배우들과 어우러지는 물샐 틈 없는 연기 내공을 발산하며 '참 좋은 시절'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참 좋은 시절'은 전작 '왕가네 식구들'이 보였던 무리한 전개를 답습하지 않고, 이경희 작가만의 서정적이고 흡인력 높은 전개 속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따뜻한 가족애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이며 시청자의 시선을 끌었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내는 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