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로필3’ 성준, 그가 선사한 힐링 로맨스



[OSEN=김사라 인턴기자] ‘로맨스가 필요해3’ 성준이 달콤한 힐링 로맨스를 선사하며 ‘로필’ 팬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였다.

tvN 월화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3’의 주완(성준 분)은 시즌 1, 2의 남자 주인공들과는 많이 달랐다. 연하남의 매력은 달달했고, 일편단심 애정공세는 꾸준했다. 내용 전개도 전 시즌과 확 달라진 힐링 로맨스로 색다른 러브 스토리를 꾸몄다.

‘로맨스가 필요해3’의 애정공세는 남자의 몫이었다. 완은 어릴 적 첫 사랑을 찾아 해외 활동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신주연(김소연 분)과의 첫 만남에서 그는 자신의 정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그의 애정 어린 눈빛은 늘 따뜻했다. 조금 느끼하기까지 한 유학파 연하남 완은 시즌 1, 2 팬들에게는 생소한 캐릭터. 하지만 그는 상처 많은 주연을 감싸주며 방송 막바로 갈수록 시청자에게도 사랑을 듬뿍 받았다.

완의 사랑은 너무나 열렬하고 애틋했다. 주연이 비뚤어진 눈으로 세상을 봐도 완은 그를 편견 없이 보듬었다. 주연이 직장 선배인 강태윤(남궁민 분)을 좋아한다고 해도 완의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모든 것을 눈 감아주는 마치 내리사랑 같은 완의 마음은 보는 이의 마음을 녹이기에 충분했다.

‘로맨스가 필요해3’의 스토리에 있어서 완이라는 인물은 꼭 필요했다. 시즌 1 여주인공 선우인영(조여정 분)과 시즌 2 주열매(정유미 분)는 일찍 자신의 사랑을 깨닫고 이를 이뤄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야 했지만, 시즌3의 주연은 달랐다. 주연은 귀엽거나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내려놓은 강인한 여성. 일이라면 똑 부러지게 하지만 사랑에는 '젬병'이라, 서툰 그를 일깨워주고 보듬어주는 완은 매회 주연의 마음을 성장하게 했다.

돌직구 고백을 주특기로 한 완의 마음은 시청자들에게도 낱낱이 내레이션으로 공개됐다. 이전 시즌에서 내레이션은 주로 여자 주인공의 몫이었다. 때문에 솔직한 여자의 속마음과 알 수 없는 남자의 행동이 엉켜 시청자를 안달하게 했다. 이를 기대한 ‘로맨스가 필요해’ 팬들은 시즌3 방송 초반에 고개를 갸우뚱 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늘 주연 하나 밖에 모르는 완의 마음은 매회 방송에서 숨김없이 표현돼 시청자에게 점점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왔다.

실제로 이런 사랑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비현실적이기까지 했던 완의 사랑이 결국 통했다. 지난 방송에서 주연은 결국 완에게 고백을 했고, 드라마는 기대했던 대로 해피 엔딩을 준비하게 됐다. ‘나쁜 남자’와는 완전히 반대의 지점에 서 있는 ‘선한 남자’ 역을 아름답게 연기한 성준의 매력이 빛났다.

‘로맨스가 필요해3’은 4일 마지막 방송을 한다. 로맨스가 필요한 우리들에게 따뜻한 마무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sara326@osen.co.kr

<사진> '로맨스가 필요해3'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