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의선물’ 김태우, 딸 유괴범 알았다 ‘범인은 누구?’




[OSEN=오민희 기자] ‘신의 선물’ 김태우가 딸 유괴범에 복수를 다짐하고 나섰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극본 최란 연출 이동훈)에는 딸의 죽음에 오열하는 김수현(이보영 분), 한지훈(김태우 분)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아이를 잃은 두 사람은 결국 힘들어하다 관계가 소원해졌다. 이때 한지훈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여러 장의 사진을 확인, 아내 수현에게 전화를 걸어 “샛별이 죽인 놈 찾았어. 내 손으로 그 새끼 직접 죽여버릴 거야”라고 살벌하게 말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러나 수현은 딸을 그리워하다 자살을 기도한 상태. 여기에 기동찬(조승우 분)이 목숨을 위협받고, 기동호(정은표 분)는 살인이 집행되는 모습이 그러져 세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 분)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그려나갈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