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신의 선물' 운명에 지배될 것인가 지배할 것인가





[OSEN=임영진 기자] 운명에 지배될 것인가, 운명을 지배할 것인가.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이하 신의 선물)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신의 선물'에서는 딸 한샛별(김유빈 분)을 유괴해 납치할 것으로 추정된 연쇄살인범(강성진 분)을 추적하는 엄마 김수현(이보영 분),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살인을 막아 운명을 바꾸려던 두 사람의 노력은 쉽지 않았다. 어찌됐든 죽어야 하는 사람은 싸늘한 주검이 돼 발견됐다. 수현, 동찬이 끼어들면서 범행이 한층 복잡해졌을 따름이다. 

이날 수현과 동찬은 낮에는 장애인 학교의 교사로, 밤에는 부녀자 연쇄 살인마로 돌변하는 악마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범인은 어디선가 갑자기 나타난 수현 때문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수현은 집요하게 범인을 물고 늘어졌고, 동찬이 가세해 그의 목숨까지 위협했다. 결국 마지막 장면에서 연쇄살인범은 높은 곳에서 떨어졌다. 목숨을 잃었는지 알 수는 없지만 큰 부상을 입을 것이라는 사실은 분명했다.

제작진은 방송 4회만에 연쇄살인범의 얼굴을 공개했다. 동시에 운명을 쉽게 거스를 수 없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즉, 샛별이 유괴 당할 가능성을 끌어 올리며 다른 유괴범이 나타날 것을 암시했다. 잠재적 범죄자가 사라진 상황에서 제2의 유괴범이 누가 될지에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온라인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범인 추적에 나선 것은 물론, 실마리들을 모아 운명을 뒤바꿔 놓을 수 있을지에도 관심사다.


일단 수현이 살인마를 잡아 옥상에서 추락시키면서 고비는 넘겼다. 그러나 샛별이 살아남았다고 절대 안도할 수 없는 상황. 수현, 동찬이 운명을 거슬러 샛별이를 지킬 수 있을지 흥미를 낳는다.

앞서 샛별이 유괴를 당했다 사망한 장소에서 목숨을 끊었던 수현은 기적적으로 생존하며, 14일 전으로 거슬러 올라갔다. 딸의 죽음까지 14일이라는 시간을 확보한 것. 이후 수현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정보들을 토대로 범인 수색에 나섰다. 딸을 구하겠다는 절박함으로 운명에 도전장을 내민 셈이다.


하지만 사소한 것부터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2주 전 그대로 샛별이 다쳤고, 남편이 다리미에 데였다. 심지어 샛별이를 데리고 외국으로 떠나려고 했으나 호두 아이스크림을 먹은 샛별이 알러지 반응을 보이면서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욕심을 부리면 부릴수록 일이 점점 꼬이면서 수현의 마음은 매우 조급해졌다. 

한편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수현과 전직 형사 동찬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다루는 작품. 이보영, 조승우, 김태우, 정겨운, 바로, 한선화 등이 출연한다.

plokm02@osen.co.kr
<사진> '신의 선물'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