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트로트엑스' 베베미뇽 벤, 고운 음색 그대로 트로트 도전





[OSEN=권지영 기자] '트로트엑스' 베베미뇽의 벤이 트로트 노래에 도전했다.

21일 방송된 Mnet '트로트엑스' 첫 회에는 베베미뇽의 벤이 참가자로 무대에 섰다. 리틀 이선희로 주목받았던 그는 "무대가 없어 연습으로만 시간을 보냈다"며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트로트를 정말 좋아했다. 또 노래할 수 있는 무대에는 다 서고 싶어서 신청했다"고 참가 이유를 전했다.

벤은 '애모'를 선곡했다. 벤은 뛰어난 가창력으로 트로듀서를 감동시켰다.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 쇼.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다른 드림팀과 경쟁을 펼치게 되는 방식의 음악 프로그램이다. 태진아, 설운도, 박명수, 아이비, 박현빈, 홍진영, 뮤지, 유세윤이 트로듀서로 참여한다.

jykwon@osen.co.kr
<사진>'트로트엑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