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신의 선물' 이보영 딸 목숨, 어른들 장난의 희생양인가



[OSEN=임영진 기자] 결국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 이보영 딸은 어른들이 저지른 장난의 희생양이었다.

'신의 선물'은 유괴를 당한 후 죽음을 맞이한 딸 한샛별(김유빈 분)을 살리기 위해, 사건 14일 전으로 타임워프한 엄마 김수현(이보영 분)의 고군분투기를 그리는 작품. 현재 수현은 샛별 주변에 도사리고 있는 용의자를 찾아내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지금까지 두 명의 용의자가 거쳐갔고, 마지막 한 명. 수현의 남편 한지훈(김태우 분)의 내연녀이자 수현의 후배 주민아(김진희 분)가 남아있다. 문제는 민아가 샛별을 지훈에 대한 복수심으로 납치를 기도했다는 점에 있다.

민아는 지훈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다. 앞서 민아는 불륜 사실을 알지 못하는 수현에게 "그 남자도 내가 겪는 고통을 맛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던 상황. 당시 민아의 말이 억한 심정에서 나온 하소연이라고 생각했던 수현은 모든 정황이 드러난 지금 샛별을 납치하겠다는 메시지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결국 민아는 불륜의 피해자인 자신의 화를 받아낼 희생양이 필요했고, 그 대가를 지훈이 죽고 못사는 딸 샛별에게서 찾았던 것이다.

'신의 선물'에서는 어른들의 잘못으로 다시는 씻지 못할 상처를 입는 어린 아이들의 모습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지난주 두번째 용의자로 등장했던 장문수(오태경 분)가 샛별을 납치해 죽인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혀졌다. 기동찬(조승우 분)의 활약 덕분에 문수는 납치법이 아니라 치명적인 소아기호증 환자였다.

동찬은 문수의 집 욕조에 장난감 오리들이 떠다녔다는 점을 들어 "남자 혼자 사는 집에 오리라니. 징그럽지 않냐. 네 취미는 따로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해줄까. 어떠 한 여자아이가 있었다. 어떤 놈이 그 여자애를 죽었거든. 그 여자애가 낀 반지가 사라진거야. 반지 어디갔냐고 했더니 하수구에 버렸대. 그런데 그 놈보다 더 나쁜 놈이 있어. 그게 누굴까요"라며 문수를 지목하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 동찬의 말은 문수가 저지른 범죄 정황을 자세하게 묘사한 것이었다.

문수가 하찮은 욕정을 다스리지 못해 아이들을 위험에 빠뜨렸다면 민아는 연인에 대한 원망을 주체하지 못하고 샛별에게 그 화를 쏟아내고 있다. 이 같은 잔인한 헝거게임은 시작부터 잘못됐다. 이들의 죄악이 얼마나 큰 파장을 낳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다루는 작품. 이보영, 조승우, 정겨운, 김태우 등이 출연한다.

 plokm02@osen.co.kr
<사진> '신의 선물'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