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의 선물' 이수정의 죽음, 모든 실마리 담겨있다



[OSEN=박정선 기자] '신의 선물-14일'의 실마리가 풀려나가고 있다. 김유빈의 납치와 죽음은 조승우와 연인이었던 이수정의 죽음과 관련있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서는 우연히 샛별(김유빈 분)의 방에서 증거로 추정되는 사진 속에서 이수정의 모습을 발견하는 동찬(조승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현(이보영 분)은 샛별의 보물상자에서 수상한 사진 한 장을 발견했다. 이 사진을 발견하자 수현과 샛별이 함께 찍었다가 샛별이 사라져버린 사진에서 다시 그의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는 곧 샛별이 목숨을 구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음을 뜻했다.

그리고 이 사진은 샛별이 죽은 후 범인이 훔쳐 간 사진이기도 했다. 곧 사건의 증거라는 뜻이었다.

이 사진을 본 동찬은 당황했다. 수현의 설명을 듣자 더욱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에서 그의 연인이었던 이수정의 모습을 발견했기 때문. 이수정은 동찬의 형 동호(정은표 분)이 살해했다는 피해자였다. 동찬은 급히 자리를 뜨고 "수정이가 샛별이 죽음에 관련 있는 건가"라며 독백했다.

결국 모든 사건은 이수정의 죽음, 그리고 동호와 관계 있었다.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이 증거가 실마리가 돼 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다루는 작품. 이보영, 조승우, 정겨운, 김태우 등이 출연한다.

mewolong@osen.co.kr

<사진> '신의 선물-14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